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문화

밴 모리슨의 ‘Someone like you’

[阿Q의 ‘비밥바 룰라’] 영화 〈브리짓 존슨의 일기〉를 생각나게 하는 겨울 웨딩송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북아일랜드 출신의 싱어 밴 모리슨.

북아일랜드 태생의 밴 모리슨(Van Morrison)의 노래에 한동안 끌렸었다. 젊은 시절, 날카롭고 이지적인 눈빛의 그도, 이제는 배가 나오고 뾰족한 인상도 누그러졌다. 1945년생이니 일흔 둘이다.
그의 노래는 발성이 특이한 것도 달콤한 것도, 하드락 싱어처럼 강렬한 것도 아니다. 하지만 그에게만 있는 끈적끈적함이 있다. 때로 속을 들쑤셔 놓는....
 
본문이미지
공연 중인 밴 모리슨.
"Someone like you"가 요즘 땡긴다. 조락의 계절이어서 그럴까. 로맨틱하고 끈적끈적한 노랫말은 또 어떤가. 이만한 웨딩송은 없다. 그래서일까. 많은 영화에 퓨쳐링됐다. 영화  〈Only the Lonely〉(1991),  〈Prelude to a Kiss〉(1992),  〈French Kiss〉(1995),  〈One Fine Day〉(1996),  〈Someone Like You〉(2001),  〈Bridget Jones's Diary〉(2001),  〈American Sniper〉(2014) 등에 이 노래가 쓰였다. 그 중에서도 〈브리짓 존슨의 일기〉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이 영화는 2001년 개봉됐다.
 
본문이미지
2001년 개봉된 영화 <브리짓 존슨의 일기>

스토리는 이렇다. 노처녀 브리짓 존스(르니 젤위거 분). 완벽한 남자를 꿈꾼다. 엄마의 성화로 시끌벅적한 이웃들과 새해 파티에 참석한다. 그곳에서 만난 마크 다아시(콜린 퍼스 분)는 존슨에게 호감을 느끼지 못한다. 사람들이 그녀를 알콜 중독자, 골초라고 흉보는 말도 듣는다.
칼로리 전쟁을 선포하는 존슨. 일기를 쓰며 새해 결심을 다진다. 계획은 한가지 더 있다. 최고의 남자를 만나는 것. 내심 마음에 둔 남자는 직장 상사 다니엘 클리버(휴 그랜트 분). 그는 다분히 바람기가 있다. 다니엘과 브리짓이 가까워 지면서 중간에 마크가 개입된다. 다니엘은 브리짓과 데이트를 즐기면서도 다른 여자와 말썽을 일으키고, 브리짓은 예전에 다니엘이 마크의 여자를 가로챘다는 것을 알게 된다.
다니엘을 잊으려는 브리짓에게 마크는 자신의 진실된 감정을 고백한다.
 
가사는 이렇다. 웨딩송으로 딱이다.
 
I've been searchin' a long time (오랫동안 기다려왔어.)
For someone exactly like you (당신과 똑닮은 누군가를)
I've been travelling all around the world (세상을 여행했지.)
Waiting for you to come through(당신이 오기를 기다리며.)
 
Someone like you (당신 같은 사람은.)
Will make it all worthwhile (모든 가치를 이루게 만들거야.)
Someone like you (당신 같은 사람은)
Keep me satisfied (나를 만족 시켜줘)
Someone exactly like you(당신과 똑닮은 누군가를)

I've been travellin' a hard road(거친 길을 돌아다녔어.)
Baby, lookin' for someone exactly like you(당신과 똑닮은 누군가를 찾으려.)
I've been carrying my heavy load(무거운 짐을 끌며)
Waitin' for the light to come shining through(다가올 서광이 비치기를 기다렸어.)
 
Someone like you
Will make it all worthwhile
Someone like you
Keep me satisfied
Someone exactly like you
 
I've been doing some soul searching (어떤 영혼을 찾아왔어.)
Find out where you're at (당신이 어디에 있는지를 찾았지.)
I've been up and down the highway (난 고속도로를 오르내렸어.)
And all kinds of foreign lands (그리고 많고 많은 이국까지.)
 

입력 : 2017.12.16

조회 : 373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