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북한

'귀순병사 오청성' 빠른 회복세, 화장실 다니고 말도 많아져 

두부나 된장국 등 부드러운 음식 식사할 수 있을 정도로 상태 호전

사진=조선DB

귀순병사 오청성(25)씨가 빠른 회복세에 접어들었다.

6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지난달 공동경비구역으로 귀순하던 중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된 오씨는 한동안 중태에 빠졌다가 건강이 회복된 것으로 알려졌다. 혼자 걸어서 화장실에 가고 말도 많이 할 정도로 나아진 것이다.

정부 소식통은 “오씨가 빠른 회복세를 보여 조만간 경기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으로 옮겨 본격적인 중앙합동신문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씨는 현재 두부나 된장국 등 부드러운 음식으로 식사할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됐다. 다만, 의료진은 오씨가 귀순 전부터 B형 간염을 앓은데다 총상으로 받은 두 차례 대수술 후유증 등을 고려해 좀 더 지켜보자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귀순 과정에서 생사를 넘나든 오씨가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증상을 보일 수 있어 심리치료도 받고 있다고 한다.

또 오씨가 혹시 의료진에게 북한 내부 정보 등 보안에 위배되는 말을 할 경우엔 정보 당국자들이 ‘그런 말을 해선 안 된다’고 주의를 준다고 한다.

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7.12.06

조회 : 40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뉴스뷔페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