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아들 사망 후 며느리 상습 강간한 70대 시아버지 징역 7년

1년 9개월간 19차례 걸쳐 강간, 강제추행, 유사강간, 주로 빨래나 청소할 때 범행... 며느리 임신하자 낙태 수술 종용에 폭행까지

일러스트=조선DB

아들이 세상을 떠난 후 며느리를 상습적으로 성폭행하고 임신 시 낙태까지 종용한 70대 남성이 징역 7년형을 받았다.

3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의정부지법 형사12부(재판장 노태선)는 강간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모(70)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와 관할 기관 신상정보 등록 또한 명령했다.

당초 이씨는 강원도에서 아들 부부와 함께 살고 있었다. 그러다 2015년 갑자기 아들이 숨지고 며느리는 두 아이를 양육하며 시부모도 모셨다.

이씨는 집에 자신과 며느리만 있는 날이면 성범죄를 시도했다. 청소나 빨래를 하던 며느리를 강간했다. 1년 9개월간 19차례에 걸쳐 강간, 강제추행, 유사강간 등이 이어졌다. 며느리가 임신하자 낙태 수술까지 종용했다.

이씨는 폭력도 행사했다. 며느리가 집 밖으로 나가지 못하도록 야구방망이로 위협했고, '시어머니에게 말하지 말라'며 주먹으로 얼굴을 가격했다.

참다 못한 며느리는 시아버지가 집을 비웠을 때 경찰에 신고했다. 이씨는 강간, 강제추행, 유사강간, 특수협박, 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이씨는 아들이 사망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함께 사는 며느리를 성폭행하기 시작했다”며 “인간의 기본적인 도리를 저버린 인면수심의 범행으로 죄질이 매우 나쁘다”고 밝혔다.

이어 “성폭력 범행 횟수가 많고, 이 범행으로 며느리가 임신·낙태까지 하게 됐다”며 “피해를 알리지 못하도록 폭행하고 협박한 점 등을 고려하면 중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7.12.03

조회 : 360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뉴스뷔페

댓글달기 1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침이나 뱉고간다 (2017-12-03)   

    5387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