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안보

어깨·팔꿈치에 총격 당한 北 귀순병사 1명…현재 아주대 병원서 치료 중

군사분계선 남쪽 50m 지점서 쓰러져…비무장상태에 ‘하전사’ 軍服 착용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13일 오후 3시 31분경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북측 초소에서 남측 자유의 집 방향으로 귀순한 북한군 1명이 총상을 입고 현재 아주대 병원서 치료 중이다. 해당 북한 병사는 귀순 과정 중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팔꿈치와 어깨 등을 다쳤다.
 
감시상황 하에서 국군은 총성을 듣고 난 몇 분 뒤, 군사분계선 남쪽 50m 지점에서 쓰러진 해당 북한 병사를 발견했다. 귀순병사가 쓰러진 지점은 자유의 집 왼편이었고 국군장병들은 포복 접근을 통해 오후 3시 56분경 해당 병사의 신병을 확보했다. 이날 합동참모본부 발표에 따르면 총성은 여러 발 있었으나 신병 확보 과정에서 국군과 북측 간 교전은 없었다고 한다.
 
이어 국군은 유엔사령부의 헬기를 통해 부상당한 해당 병사를 아주대 병원으로 긴급 후송했다. 당시 총격을 받은 북한군은 비무장상태였고, 국군 병사에 해당하는 북한의 ‘하전사’ 군복을 입고 있었다고 한다. 해당 병사의 정확한 관등성명 및 인적사항에 대해서는 치료 후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합참이 밝혔다.
 
합참은 “현재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없다”면서도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경계태세를 강화한 가운데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군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통해 귀순한 일은 1998년 2월과 2007년 9월에 이어 이번에 세 번째다. 판문점 지역은 북한군 중에서도 충성심이 강한 엘리트 출신들이 선발 배치되는 요지라고 한다. 현재 군 당국은 북한병사가 치료를 마치는 대로 유엔사 군사정전위를 통한 귀순의사 확인, 합동신문조사를 통한 귀순동기 파악을 진행할 예정이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11.13

조회 : 76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뉴스뷔페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