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단독] '최순실 태블릿' 9일 법정에서 양측 입회하에 실물 검증

논란의 태블릿, 실체 밝혀지나... 실물 검증은 처음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최순실 태블릿' 보도 관련 JTBC 캡처.


논란의 중심인 '최순실 태블릿 PC'가 법적으로 베일을 벗는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1심 재판을 담당하고 있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2부는 최순실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의 이른바 '최순실 태블릿 PC 감정' 요구를 받아들였고, 오는 9일 법정에서 실물 검증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월간조선 뉴스룸'은 지난 3일 재판부의 태블릿 감정 결정 사실을 보도했다. 이에 실제 검증 날짜가 처음으로 잡히게 된 것이다.


이날 재판에서는 검찰 측 전문가 2명, 최순실 측 이경재 변호사 측 전문가 2명이 입회해 검찰이 제시한 이른바 '최순실 태블릿'을 지켜보고 그 내용을 복사할 예정이다. 양측이 섭외한 포렌식 전문가와 IT전문가 등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누가 참석할지는 양측이 비밀에 부치고 있다. 


이경재 변호사 측 관계자는 "몇몇 포렌식 전문가들은 태블릿 PC를 처음 보도한 언론과의 인연을 앞세워 우리의 지원 요청을 일축했다"며 "우리가 영입하려는 인물은 전직 해커로 최고 레벨의 실력자다.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본다"고 했다.  


이날 검찰 측과 최순실 변호사 측이 입수한 자료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카이스트, 서울대 중 재판부가 선택한 한 곳에서 할 예정이다. 

이 분석 결과에 따라 해당 태블릿이 실제로 존재하는지, 존재한다면 최순실 소유가 맞는지, 아니면 정부 관계자 등 다른 세력이 이를 이용한 것인지, 또는 청와대와 아예 관련이 없는 것인지 등등의 여부가 가려질 전망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11.07

조회 : 667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2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손석희 (2017-11-07)   

    어쩌면 태블릿 따위는 JTBC에게 필요없었을지도 모릅니다.

  • 아기고 (2017-11-07)   

    여기에 이른 건 물론 많은 사람들의 노력의 산물이고, 검찰이 실물을 공개거부하고 불완전한 포렌식보고서를 암호
    화하고 무성의하게 던졌어도 이미 너무나도 많은 진실이 들어나서 재판부가 몰렸고 노회찬의 썩은 미끼론이나
    손석희의 불필요론을 보강할 뉴스룸 팩폭의 엉뚱설은 최순실의 것이 아니다라는 사실을 논점 흐리기로 미리 결과를
    예측해 볼 수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