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CEO 인터뷰] 자연과환경 이병용 대표 “사람·자연·환경 위한 기업 만든다”

"수질·토양·대기 개선…글로벌 환경 기업 꿈꿔"

김세윤  월간조선 기자 gasout@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병용 ㈜자연과환경 대표이사. 사진=자연과환경 제공

 

ESG(친환경ㆍ사회적 책임ㆍ투명한 지배구조) 경영이 선택이 아닌 필수로 자리매김한 가운데, 일찌감치 ‘친환경’을 기치로 내걸고 기업 활동을 해온 곳이 있다. ㈜자연과환경이다.

 

이병용 자연과환경 대표이사(회장)는 경희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한 뒤 광운대에서 환경공학과 박사 학위를 받았다. 오랜 기간 환경ㆍ건설 분야에서 전문성을 다져왔다. 지난 7일 이 대표이사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다음은 이 대표이사와 일문일답.

 

기업부설연구소에서 신기술 개발

 

-간단한 회사소개를 부탁한다.

“자연과환경은 자연생태복원 및 친환경 건축 전문 기업이다. 지난 1999년 설립됐다. 자체개발 특허를 적용한 친환경 블록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대표적인 기술과 제품엔 어떤 것이 있나.

“생태복원분야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도시하천 및 지방 소하천 생태복원 ▲빗물저류조 설치로 침수피해 예방 ▲토양ㆍ지하수 정화를 통한 토양환경복원 ▲조경녹화사업 ▲미세먼지저감블록과 이산화탄소 영구 저장블록을 활용한 대기환경개선 ▲광해방지사업 등을 하고 있다. 친환경건축 분야에선 ▲건축PC(프리캐스트 콘크리트) PC모듈러 주택 제조 및 시공 등을 맡고 있다.

 

-자체 연구소에서 기술을 개발하고 있나.

“그렇다. 기업부설연구소에서 최근 신기술 개발을 완료했다. ▲이산화탄소 포집물 영구저장 블록 ▲미세먼지 저감 광촉매블록 ▲균열 자기치유 기능이 있는 우수저류조 ▲Half PC공법을 적용한 프리캐스트 이중 벽체 ▲산림 바이오매스를 활용한 도시 열섬현상 저감 친환경 블록 등이다.

 

“PC모듈러 주택, 경제성 확보

 

-현재 주력하고 있는 제품은 무엇인가.

PC유닛을 활용한 ‘PC모듈러 주택’이다. 당사와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공동개발해 실증화에 성공했다. PC모듈러 주택은 최근 건설신기술(971)로 지정됐다.

 

-PC모듈러 주택은 기존 주택과 비교해 어떤 차이가 있나.

“첫째, 원가절감이 가능하다. PC모듈 구조체를 U자형으로 설계해 모듈을 쌓을 때 이중 슬래브 구조가 아닌 단일 슬래브 구조가 되면서 중량이 감소하기 때문이다. 둘째, 데드 스페이스(이용할 수 없는 공간)가 사라진다는 장점이 있다. 내장재를 인필모듈 방식으로 삽입해 공기가 단축되기 때문이다. 셋째, 경제성이 확보된다. 접합부가 인필 마감재로부터 분리 노출돼 해체, 이동 및 재사용이 쉽다. 외장 마감도 필요 없고, 내화성 또한 우수하다.

 

-향후 사업계획은 어떻게 되나.

“친환경사업 영역을 넓혀갈 계획이다. 탄소배출량 감소에 이바지할 수 있는 '이산화탄소 영구저장 블록'과 대기질 개선 기능이 있는 '미세먼지 저감 광촉매블록'을 활용할 것이다. PC모듈러 주택’을 통해 국내외 신도시개발, 도시 재개발, 우크라이나ㆍ팔레스타인 등 재난지역 재건사업 진출을 기대하고 있다.

 

gggg.JPG

자연과환경은 지난 4월 중앙일보·중앙SUNDAY가 주최한 '대한민국 창조경영 2024(THE CREATIVE 2024)’에서 ESG경영 부문에 선정됐다. 사진=자연과환경 제공 

 

尹 대통령 경제 순방 동행

 

-지난해 윤석열 대통령의 폴란드 경제 순방에 동행하며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에도 뛰어든 것으로 안다. 향후 중동 지역 재건 사업에도 역할을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어떻게 보나.

“최근 이탈리아의 건축, 엔지니어링, PC 모듈러 주택 분야 전문컨설팅 기업과 ‘지속성장을 위한 생산 및 경영효율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우크라이나 재건사업에 뛰어들기 위한 준비라고 볼 수 있다. 중동 진출은 아직 구체적인 사업 계획이 나온 건 아니지만, 지역 판세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속도와 안정성을 갖춘 PC모듈러 공법은 인프라가 낙후된 국가나 기반시설이 무너진 국가를 빠르게 재건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기후위기 시대를 준비하는 자연과환경의 미래 비전은 무엇인가.

“미래 후손을 위한다는 초심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이다. 환경을 먼저 생각하고, 그 환경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을 생각하는 친환경 기업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 생태복원, 수질ㆍ토양정화사업에 더해 대기환경문제 해결과 탄소 중립을 앞당기는 환경 산업 리딩 컴퍼니가 되고자 한다.

 

=김세윤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5.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세윤의 ...

gasout@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