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육사 女생도, 윈스턴 처칠 배출한 英 육사에서 ‘국제상’

‘샌드허스트’ 졸업 첫 한국 여성 생도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영국 샌드허스트 왕립 육사 정규과정을 우수한 성적으로 마치고 위탁생도 최우수상을 받은 육사 81기 장서해(맨 앞) 생도. 사진=육사

한국 육군사관학교(육사) 생도가 영국 육사 졸업식에서 위탁생도 중 가장 우수한 성적을 받아 국제상(International Award)을 수상했다고 국방일보가 보도했다.


육사에 따르면 81기 장서해(22) 생도가 지난 12일(현지 시각) 영국 샌드허스트 왕립 육사 정규과정을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했다. 영국 버크셔주에 있는 샌드허스트는 장교 육성 과정이다. 윈스턴 처칠 전 총리와 윌리엄 왕세손, 해리 왕자 등 영국 왕족 등이 거쳐 갔다.


장 생도는 영국 왕립 육사를 졸업한 세 번째 한국인이자 한국 여성 생도로서는 최초 졸업생이다.


4년 학사학위제에 군사훈련을 통합한 형태의 우리나라 육사와 달리 영국은 연 세 차례 입학생을 받아 실전 훈련을 중점으로 교육하는 1년 과정이다. 장 생도가 지난해 5월부터 이달까지 이수한 영국 육사 정규 과정은 날씨와 지형을 극복해야 해 혹독하다고 한다.


영국을 포함한 20개국 163명의 생도가 함께 훈련을 받았는데 이중 외국 위탁생도는 26명이었다. 장 생도가 받은 국제상은 위탁생도 중 군사·학술·실무 분야를 통틀어 최고의 성적을 거둔 생도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육사는 2019년 영국 육사와 체결한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매년 1명의 생도를 파견하고 있다. 선진 군사문화와 군사기술을 체득해 연합작전 능력을 기르고 군사외교를 강화하기 위함이다.


장 생도는 위탁교육을 받는 동안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지만 모든 훈련과정을 우수한 성적으로 소화했다. 특히 군사기술 경연대회 중 장애물을 넘다가 6m 높이에서 등으로 추락해 응급실에 이송되는 아찔한 상황도 있었다. 다행히 큰 부상 없이 훈련에 복귀한 장 생도에게 동료들은 ‘방탄 장’(Bullet-proof Jang)이라는 별명으로 부르며 위로했다.


장 생도는 “실전적이고 강도 높은 훈련을 통해 어떤 상황에서도 굴하지 않는 군인정신과 인내력을 배웠다”며 “1년 동안 곁에서 큰 용기와 영감을 줬던 소대장 에드워드 고테스 대위처럼 가장 낮은 자세로 부하들의 입장을 헤아리며 단 한 명의 인생에라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리더가 되겠다”고 말했다.

 

2024041501000139500012261.jpg
육사 81기 장서해 생도. 사진=육사 제공

 

 


입력 : 2024.04.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