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네이버, 설 앞두고 성과급 평균 최소 1500만원 이상 지급

연봉의 15% 이상 보장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해 역대 최고 실적을 거둔 네이버 직원들은 성과급을 얼마나 받았을까.


16일 네이버에 따르면 회사는 설 연휴 직전인 지난 8일 최고경영진(C레벨)을 제외하고 중간 고과를 받은 직원 기준으로 연봉의 최소 15%를 보장하는 것을 골자로 한 성과급을 지급했다.


2022년 말 기준으로 네이버 직원의 평균 급여액은 1억3449만원 수준이었다.


네이버는 성과급 지급에 앞서 직원들을 상대로 한 사내 설명회를 열었다. 네이버 관계자는 “설명회 내용은 대외비”라면서도 “성과급 지급 계획을 투명하게 공유해서 작년과 비교해 개인별로 인센티브 규모가 줄었다고 느끼는 구성원들이 줄어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의 작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9조6706억원, 1조4888억원으로 전년 대비 17.6%, 14.1% 증가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아울러 카카오도 지난 7일 직원들에게 성과급을 지급했다. 평가 등급에 따라 다르지만, 직원들은 연봉의 4∼7% 수준에서 성과급을 받았다. 여기에 조직장이 직원별 실적을 판단해 추가분을 줄 수 있어 최고 ‘7%+α’ 수준의 성과급을 받은 직원도 있다. 2022년 말 기준 카카오 직원의 평균 급여액은 1억3900만원이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2.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