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한국·쿠바 수교에 대통령실, “北에 상당 타격”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 “한·쿠바 수교는 한국 외교의 숙원이자 과제”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15일 우리 정부는 한국과 쿠바 간에 외교관계가 수립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이번 수교는 과거 동구권 국가를 포함해 북한의 우호 국가였던 대(對)사회주의권 외교의 완결판”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수교는 결국 역사의 흐름 속에서 대세가 어떤 것인지, 또 그 대세가 누구에게 있는지 분명히 보여준 것”이라고 했다. 


이번 수교가 북한의 외교적 고립이 갈수록 심화하는 반면 우리나라 외교 지평은 갈수록 넓어지고 있음을 국제사회에 보여주는 계기가 됐다는 취지이다. 쿠바와 수교함으로써 우리나라는 중남미의 모든 국가와 수교하게 됐다.


이 고위 관계자는 “쿠바는 미국으로부터 제재를 받고 있음에도 190여 개 국과 수교를 하고 있고 100개국이 넘는 나라가 하바나에 대사관을 운영할 정도로 중남미 거점국 중 하나”라며 “비동맹 운영과 제3세계 외교에 있어서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해 왔고 지금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쿠바 수교는 한국 외교의 숙원이자 과제였다. 이번 수교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래 국가안보실과 외교부를 비롯한 유관 부처들의 긴밀한 협업과 다각적인 노력의 결실”이라고 했다.


대통령실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지난 2년간 쿠바와 수교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펼쳤다고 밝혔다. 지난해 외교부 장관이 쿠바 측 고위 인사와 3차례 접촉했다. 우리 정부는 수교 발표 전 미국에 이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쿠바가 그간 북한의 ‘형제국’으로 지칭된 점을 거론하며 “이번 수교로 북한은 상당한 정치적·심리적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또 “쿠바는 북한과 아주 오랫동안 매우 긴밀한 관계를 맺어온 우방국”이라며 “그동안 수교 문제에 대해 쿠바가 한류라든지, 여러 가지 여건상 한국에 대해 긍정적인 호감을 갖고 있었음에도 수교에 선뜻 응하지 못했던 것은 북한과 관계 때문이었다”고 했다.


대통령실은 쿠바와 정치·경제적 관계뿐 아니라 문화 교류도 적극적으로 진행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쿠바를 찾는 우리나라 국민에 대해서도 영사 조력에 나설 계획이다.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기준으로 쿠바를 찾는 우리 국민은 연간 1만4000여명이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2.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