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윤 대통령 손 꽉 붙잡고 안 놓아 퇴장당한 강성희 진보당 의원은 누구? 노동 운동가 출신... 폭력·주거침입 등 전과 5범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everhope@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진보당 강성희 의원이 18일 전주시 덕진구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열린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악수하는 동안 경호원들에게 제지당해 끌려나가고 있다.


오늘(18일) 열린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에서 진보당 강성희(전북 전주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손을 꽉 잡고 안 놓다가 퇴장당하는 일이 일어났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전북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서 열린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행사장에 입장해 좌석에 있는 참석자들과 악수를 하며 무대 쪽으로 이동했다. 윤 대통령은 중앙 좌석 쯤에 있던 강성희 의원과 웃으며 악수를 했다.

행사 참석자 등에 따르면 이후 강 의원은 윤 대통령 손을 잡은 채로 몇 차례 소리를 쳤다. 윤 대통령의 손을 잡은채 놓지 않고 소리를 질렀다고 한다. 3~4명의 경호원이 강 의원의 입을 막으며 행사장 밖으로 퇴장시켰다.


진보당은 “강 의원이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에서 윤 대통령과 악수하며 ‘국정 기조를 바꿔야 한다’고 말하자, 경호원들이 입을 틀어막고 사지를 들어 끌고나갔다”고 했다.

강 의원은 이후 행사장에 다시 들어가지 못했다. 강 의원은 “대통령과 악수하며 말 몇 마디 건넨 것이 대한민국 국회의원을 사지를 들어 바깥으로 내쫓아야 하는 일이냐”며 “전북 도민들 목소리를 전하는 일이 그렇게 잘못됐나”고 말했다.


이 장면을 곁에서 지켜본 국민의힘의 이용호 의원(재선·전북 남원순창임실)은 “강 의원이 대통령 손을 꽉 잡고 놔주지 않은 채 연이어 소리를 질러댔다”며 “경호원들이 강 의원을 제지하고 끌어낸 것은 강 의원이 계속 소리를 지르며 행사를 방해해서 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했다. 이 의원은 국민의힘의 유일한 호남 지역 의원이다. 


이후 출범식은 예정대로 진행됐다. 윤 대통령은 “전북이 비약적 발전을 이루고 대한민국의 성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직접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강성희 진보당 의원은 지난해 4월 5일 치러진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되며 국회에 입성했다.  노동 운동가 출신으로, 진보당 소속으로 당선된 첫 국회의원이다. 

 선거 당시 강 의원의 전과 기록이 논란이 됐다. 강 의원은 전과 5범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2005년 공무집행방해, 폭처법 위반(야간·공동상해)으로 벌금 200만원 ▲2011년 업무방해로 벌금 500만원 ▲2013년 업무방해, 폭처법 위반(공동상해·공동주거침입)으로 벌금 300만원 ▲2015년 업무방해로 벌금 200만원 ▲2015년 업무방해, 폭처법 위반(공동주거침입, 집단·흉기 등 상해)으로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이다.


입력 : 2024.01.1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