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김동연, 김혜경씨 법카 사용 의혹 "최대 100건”

김 도지사 “업무상 횡령‧배임으로 경찰 수사의뢰 해”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7일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부인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자체 감사에서 최대 100건까지 사적사용이 의심돼 수사의뢰한 상태라고 밝혔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17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도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정우택 국민의힘 의원은 “혹시 지사 취임하신 이후에 법카 사용과 관련해 자체 감사를 한 적이 있느냐? 경기도청 비서실 공무원 A씨가 지난 8월 이재명 전 경기지사가 공금유용을 지시하고 묵인했다고 권익위에 공익신고를 했다”고 물었다.


김동연 지사는 자신이 취임하기 전인 지난해 2월 25일부터 3월 24일까지 도청 감사실에서 조사를 했다며 “저희 감사 결과를 보니까 최소 61건에서 최대 100건까지 사적사용이 의심이 된다. 그래서 업무상 횡령‧배임으로 경찰청에 (수사 의뢰를 했다)”라고 답했다.


경기도는 지난 4월 “법카 사적 유용 건수가 수십건, 액수는 수백만원에 이른다”는 감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다만 감사 규정을 이유로 구체적인 액수는 밝히지 않았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 10일 김혜경씨의 경기도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대표가 이를 알고도 묵인한 개연성이 있다며 검찰에 사건을 이첩했다고 밝혔다.


정우택 의원은 공익제보자가 신고한 이재명 대표 법카 유용 묵인 의혹도 자체 감사에서 파악이 됐느냐고 질문했다. 김동연 지사는 “법카는 수사의뢰를 했고 사건 배당이 됐기 때문에 수사 차원으로 넘어간 것으로 생각을 한다”고 답했다.


이에 정우택 의원은 경기도 감사관실을 통해 법카 사용에 대한 전수 조사도 필요하다고 지적하면서 “한번 다시 들여다보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10.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