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與, '이재명 영수회담 호소'에 "명분 없는, 전형적인 딴청 피우기 화법"

"민생 위한다면, ▲각종 괴담 유포 ▲민생 파탄 ▲입법폭주 ▲방탄국회부터 사과하라!"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구속영장 기각'에 고무된 듯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갑작스레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소위 '영수회담'을 제안하자, 국민의힘 측은 "밑도 끝도 없이 발로 문을 박차고 들어가면서 '사장 나오라고 해'라며 고함치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윤석열 대통령을 향한 이재명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은 여러 모로 설득력이 떨어진다.  현재 국회 운영을 일방적으로 주도하는 곳이 더불어민주당이란 점, 그 당의 대표가 '이재명' 자신이란 사실만 봐도 그렇다. 정부와 여당이 그 무엇 하나 좌지우지할 수 있는 권한이 없고, 야당의 독주를 막을 힘도 없다. 

 

또한 이재명 대표의 온갖 범죄 혐의를 방어하느라 민주당이 당력을 소진한 점, 소위 '친명'과 '비명'으로 갈려 '이재명 진퇴'를 놓고 내분을 지속하는 사실, 그 '이재명'의 극성 지지층인 '개딸'이 소속 의원들을 향해 각종 위협을 가하는데도 이를 '경시'하는 듯한 이 대표의 처신을 보면 과연 '이재명' 또는 '더불어민주당'이 '민생'을 얘기할 자격을 갖추고 있는지 의문이 제기될 가능성도 있다. 

 

그렇게나 '민생'을 중시하고, 강조하는 이가 '국민 삶'과는 전혀 무관한 자신의 각종 범죄 의혹 탓에 '단식'을 했다는 비판을 이재명 대표가 받는 사실 등을 고려했을 때 그의 '영수회담 호소'는 설득력이 크지 않다. '대통령의 전향적 결단'을 운운한 그의 '호소문' 내용을 보면 화자, 시점, 사유, 진정성 등의 측면에서 공감을 얻을 수 있는 대목을 찾기 쉽지 않다.  

 

만일 이재명 대표가 정말 '민생'을 걱정한다면, 그가 만날 이는 윤석열 대통령 아니라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다. 만일 이 대표가 얘기한 것첨 여야 사이에 '정쟁'이 있다고 한다면, 그 '정쟁'은 여당과 야당이 풀어야 한다. 그렇다면 여당 대표 김기현과 민주당 대표 이재명이 만나야 한다. 거기에서 합의된 사안을 이행하는 문제를 놓고 당정이 협의하고 국정 운영에 반영하면 될 일이다. 이런 까닭에 야당 대표가 여당 대표가 아닌, '국가원수'이자 '행정부 수반'인 대통령에게 소위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도 부적절하다는 비판을 피하기 쉽지 않다. 

 

한편, 뜬금없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 호소'와 관련해서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30일 논평을 통해 "시도 때도 없이 윤석열 정부를 향해 온갖 악담을 쏟아내고, 조금만 수 틀리면 국무총리든 장관이든 해임건의와 탄핵을 일삼으면서 느닷없이 영수회담을 하자는 저의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국민들은 명분 없는 영수회담 제안이 방탄 시즌2를 예고하는 신호탄은 아닌지 의심의 눈초리로 지켜보고 있다"며 "이재명 대표는 국회를 방탄장으로 만든 것부터 사과해야 한다. 이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은 전형적인 딴청 피우기 화법"이라고 꼬집었다. 이어서 "이미 김기현 대표가 당대표 회담을 제안했는데도 못 들은 척하면서 대통령을 향해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은 이도저도 하기 싫다는 뜻"이라고 풀이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구속영장 기각이라는 결론보다 범죄사실 소명이라는 결과가 당혹스러울 것임은 넉넉히 이해하지만 영수회담이 그 결과를 바꾸지는 못한다"며 "진정 민생을 위한다면 각종 괴담으로 민생을 파탄내고 끊임없이 입법폭주를 자행하고 국회를 방탄장으로 만든 것부터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입력 : 2023.09.3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