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잼버리 집행위원장 김관영 전북지사 "걱정 끼쳐 대단히 송구"

"잘잘못 따지기는 행사 마친 뒤에...대회 종료까지 현장에서 숙식할 것"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2023 새만금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 대회' 부실 운영 논란과 관련해서 집행위원장인 김관영 전북지사가 사과했다. .

 

김관영 지사는 6일, 새만금 잼버리 프레스센터에서 "많은 걱정을 끼쳐 집행위원장으로서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과 소방, 자원봉사 등 전북의 모든 역량을 쏟아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대회가 끝날 때까지 현장에서 숙식하며 머물겠다"고 했다.

 

잼버리 대회 부실 운영에 대한 책임 소재를 놓고 의견이 분분한 것과 관련해서 김관영 지사는 "잘잘못을 따지는 것은 행사를 마친 뒤에 해도 늦지 않다"며 "온 국민이 힘을 모아 행사를 잘 치르고 한국인의 저력을 보여줄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8.0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