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민주당, IAEA 사무총장 면담하며 "'일본 맞춤형' 조사 매우 유감"

"일본이 음용수로 마시라고 요구할 의사 없나?"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9일 방한 중인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면전에서 IAEA의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배출 안전성 평가' 종합보고서 결과를 부정했다.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저지 대책위원회' 고문인 우원식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그로시 사무총장과의 면담 석상에서 "IAEA 입장은 일관되게 '오염수 해양방류 지지'였다"고 주장하면서 "주변국 영향을 제대로 조사하지 않고 미리 결론 내린 것은 '셀프 검증'이자 '일본 맞춤형' 조사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IAEA가 일본의 입맛에 맞게 소위 '답정너'식 검증을 했다는 주장인 셈이다. 

 

우원식 의원은 이어서 그로시 사무총장이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오염수에서 수영도 할 수 있다'고 발언한 데 대해 "그럴 정도로 안전하다고 확신한다면 물 부족 국가인 일본이 그 물을 국내 음용수로 마시든지 공업·농업 용수로 쓰라고 요구할 의사가 없는지 묻고 싶다"며 "대한민국 국민은 오염수를 마실 생각도, 오염수에서 수영할 생각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모두발언에서 "한국을 비롯해 우려를 제기하는 곳이 많아 그 우려를 듣고 답을 줘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민주당 초대에도 응해 면담하기로 했다"며 "우리가 도출한 결론은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이) 국제안전기준에 부합하는 방식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술적 역할을 담당하는 직원들이 굉장히 충실하게 업무를 진행했다"고 강조하면서 "IAEA는 지역사무소를 후쿠시마에 개설했고, 일본 정부의 방류 계획이 제대로 잘 지켜지는지 완전히 검토하기 위해 수십년간 일본에 상주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7.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사기전과만4범 이재명 (2023-07-09)

    유엔 원자력안전기구 IAEA를 신뢰하지않는 집단은
    시리아 이란 북한 더불어라도당뿐입니다.
    그러나 더불어라도당은 교활한 악질 전과4범 이재명놈의
    촐싹거리는 얍삽한 주둥아리를 믿어달라고합니다.
    음흉 교활 야비 간사의 시그니쳐를 믿을바엔, 차라리 천동설을 믿겠습니다.
    더불어라도당은 민노총, 전교조, 민변, 전라도, 사이비환경단체, 김정은, 뗏놈들과
    함께 주장하는 어거지 괴담 선동몰이는 당장 때려치우십시오.
    세계인들은 IAEA와 더불어라도당, 둘중 어디를 신뢰하겠습니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