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與, "사사건건 가짜뉴스로 국책사업 훼방하는 더불어민주당"

"주민 편의 위한 노선 변경조차 정쟁 대상으로 봐"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의 '서울-양평고속도로 추진 중단' 선언과 관련해서 국민의힘이 “사업을 되살리는 길은 민주당이 양평군민께 모든 것을 이실직고하고 잘못을 인정하는 것 뿐”이란 입장을 내놨다. 

 

국토교통부는 '서울-양평고속도로 종점을 기존의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에서 강상면으로 바꿨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바뀐 종점 인근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일가의 선산이 있다는 사실과 연결해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원희룡 장관은 지난 6일, 국민의힘과의 긴급 당정협의회 참석 후 "이 정부 내내 김건희 여사를 악마로 만들기 위한 민주당의 가짜뉴스를 말릴 방법이 없다"면서 "그래서 국토부 장관으로서 정부에 의사 결정권자로서 말씀드린다. 서울~양평 고속도로에 대해서는 노선 검토뿐만 아니라 도로개설 사업 추진 자체를 이 시점에서 전면 중단하고 이 정부에서 추진된 모든 상황을 백지화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와 관련,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8일, '주민 피해 야기하는 민주당의 허위 날조는 내로남불-가짜뉴스-민생외면의 집합체다'란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이미 2년 전부터 민주당 지역위원장과 민주당 소속 양평군수가 강하IC 설치를 포함한 현재의 대안 노선을 주장했다"고 지적하면서 "지금 민주당은 이를 전혀 언급조차 않고 김건희 여사 일가 토지에 특혜를 주기 위한 노선 변경이라 허위 날조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윤희석 대변인은 또 "주민 편의를 위한 노선 변경조차 민주당은 오직 정쟁의 대상으로만 보고 있는 것"이라며 "그러면서 기껏 한다는 말이 2년 전 요청은 IC 설립 요청이었을 뿐 종착점은 다르다는 궤변"이라고 비판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이어서 "국책사업만 있으면 주민 피해는 아랑곳없이 사사건건 가짜뉴스로 훼방을 놓고 정쟁하려 달려드니 제대로 일을 할 수가 없다"며 "민주당의 황당무계한 의혹 제기로 10년 숙원 사업이 연기될 위기에 처했다. 하늘을 찌르는 양평군민의 분노를 어찌할 것인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민주당은 양평군민께 모든 것을 이실직고하고 잘못을 인정하라.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을 되살리는 길은 그것뿐이다"라고 밝혔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7.0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