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서울시민 가장 듣고 싶은 말은 '사랑해'

2위 '수고했어', 3위 '잘하고 있어'...여성보다 남성이 더 연인 및 배우자에게 '사랑한다' 듣고 싶어해

일러스트=조선DB
최근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조사결과에 따르면 서울시민이 가장 듣고 싶은 말 1위로 '사랑해'가 꼽혔다. 8일 발표된 '서울시민 마음 알기 조사결과'는 시민 1100명(15∼64세)이 참여한 온라인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했다.

해당 조사결과를 보면 서울시민이 가장 듣고 싶은 말 1위로 '사랑해'(18.5%)가, 2위로 '수고했어'(7.9%), 3위로 '잘하고 있어'(7.6%) 순이었다. 이 같은 말을 듣고 싶은 상대로는 1위가 배우자(28.0%)로 꼽혔다. 그 뒤로 부모(20.5%), 자녀(16.1%), 연인(9.3%), 친구(6.6%) 순이었다.

남녀 모두 '사랑한다'는 말을 듣고 싶은 상대 1위를 배우자로 꼽았으나 비중에 차이가 있었다. 남성은 1위인 배우자(31.2%) 응답률이 부모(19.4%), 연인(12.9%), 자녀(12.4%)보다 비교적 높았다. 반면 여성은 배우자(24.9%), 부모(21.7%), 자녀(19.7%) 순으로 배우자와 부모 사이 응답률 차이가 크지 않았다. 여성보다 남성이 더 배우자에게서 사랑한다는 말을 듣고 싶었던 것이다.

연령대가 올라갈수록 남성은 배우자에게, 여성은 자녀에게 '사랑해', '수고했어'라는 말을 듣고 싶어 했다. 이외에도 배우자에게 듣고 싶은 말로 '건강하게 살자'(남성 6.5%) '잘하고 있어'(남성 5.9%, 여성 5.8%), '당신 최고야'(남성 4.7%), '내가 도와줄게'(여성 3.6%) 등이 꼽혔다.

부모에게 듣고 싶은 말은 남녀 모두 1위가 '잘하고 있어'( 남성 12.4%·여성 15.7%)였다. 이 밖에 남성은 '자랑스러워'(9.5%), '하고 싶은 일 해'(8.6%)라는 말을, 여성은 '괜찮아'(9.1%), '자랑스러워'(8.3%)를 부모에게 듣고 싶어 했다.

자녀에게 듣고 싶은 말 1위는 '아빠 사랑해요'( 남성 37.3%), '엄마 사랑해요'(여성 30.9%)였다. 이밖에 남성은 '열심히 살겠습니다'(11.9%), '존경합니다'(10.4%)라는 말을, 여성은 '공부 열심히 할게요'(13.6%), '감사합니다'(12.7%)를 원했다. 

연인에게 듣고 싶은 말 1위는 남성의 경우 '사랑해'(51.4%)가 큰 비중을 차지했다. 여성은 '사랑해'(25.0%), '결혼하자'(25.0%)가 공동 1위였다.

친구에게 듣고 싶은 말 1위로 남성은 '만나자·놀자'(22.0%)를 꼽았다. 여성은 '잘하고 있어·잘할 수 있어'(18.8%)를 원했다.

서울시민이 가족과 부모, 연인에게 하고 싶은 말 1위도 '사랑해'(24.2%)였다. '건강하세요'(9.6%), '감사합니다'(9.5%)가 그 뒤를 이었다.

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7.10.09

조회 : 61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뉴스뷔페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