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국제

트럼프, 진짜 北 공격할까? 군사작전 앞두고 트럼프의 ‘말(言) 교란작전’ 다각도로 구사

백승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도널드 트럼프(오른쪽에서 둘째)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군(軍) 수뇌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허버트 맥매스터(오른쪽에서 넷째)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제임스 매티스(오른쪽에서 셋째) 국방장관, 존 켈리(맨 오른쪽) 백악관 비서실장 등이 참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北)을 상대로 ‘말(言) 교란작전’을 다각도로 구사하고 있다. 미국 언론은 모종의 군사작전을 앞둔 조치로 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25년간 북한과 대화해왔으며, 많은 합의가 이뤄졌고 막대한 돈도 지불했으나 효과가 없었다”며 “합의는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훼손돼 미국 협상가들을 바보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유감이지만 단 한 가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단 한 가지’ 방법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에는 “폭풍 전의 고요”라는 표현도 썼다. 그는 이날 워싱턴 백악관에서 미군 수뇌부와의 회동에서 “북한과 관련한 우리의 목표는 비핵화”라며 “북한이 상상할 수 없는 인명 손실을 가하겠다고 위협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풍 전의 고요’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미국 언론은 북한에 대한 군사행동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CNN은 같은 날 “트럼프 대통령이 군 지도자들에게 둘러싸여 폭풍 전의 고요를 언급할 만큼 모종의 군사작전이 임박했다는 결론을 내리는 데 많은 논리적 비약이 필요하지 않다”고 보도했다.
    
8일자《조선일보》에 따르면, 미 의회의 대북 압박 강도도 높아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6일 미 의회가 북한의 불법 자금 창구로 알려진 40여 개의 중국, 말레이시아, 북한 기업 등에 대한 제재를 가하도록 트럼프 행정부에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USA투데이는 5일 마크 루비오(공화), 셰러드 브라운(민주) 상원의원 등 상원의원 12명이 국무부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해달라”고 요청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한·일 핵무장을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도 미 의회에서 나왔다. 맥 손베리 미 하원 군사위원장은 5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서 한·일 자체 핵무장과 관련해 “한국·일본이 자국을 방어하기 위해 모든 대안을 고려해야만 한다는 점에 완전히 동의한다”며 “자체 핵무장도 물론 그중 하나”라고 했다.
  
한편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핵·경제 건설 병진노선을 계속 추진하고 국제사회의 제재를 물거품으로 만들어버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8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7일 열린 노동당 제7기 2차 전원회의에서 “우리 당이 경제 건설과 핵무력 건설의 병진노선을 틀어쥐고 주체의 사회주의 한 길을 따라 힘차게 전진하여온 것이 천만번 옳았으며 앞으로도 변함없이 이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글=백승구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10.08

조회 : 157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기자 백승구입니다

eaglebsk@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