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내 4대 그룹, 튀르키예에 잇따라 온정 손길

삼성전자 300만, 현대차 250만, SK, LG 100만 달러 지원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hychung@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국내 4대 그룹이 튀르키예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고통받는 이재민을 위해 온정의 손길을 내밀고 있다. 삼성전자, 현대차, SK, LG는 총 750만 달러에 달하는 현금 및 현물을 지원해 사고 피해 복구를 돕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현금과 현물 총 300만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구호성금 150만달러는 튀르키예 재난위기관리청에 기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성금 외에도 ▲재난 현장에 필요한 포터블 초음파 진단기기 ▲이재민 임시숙소용 가전제품 ▲피해가정 자녀 디지털 교육용 태블릿과 함께  ▲가전제품 수리서비스 차량 등 150만달러 상당의 물품도 지원할 예정이다. 또 회사 차원의 지원과 별도로 삼성전자 임직원들은 자발적으로 피해지역 지원을 위한 성금 모금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은 튀르키예(180만 달러)와 시리아(20만 달러) 등 총 200만 달러 규모의 구호성금을 지원키로 했다. 성금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전달돼 현지 구호 활동 및 피해 복구를 위해 쓰이게 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튀르키예와 시리아 국민들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며 빠른 복구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성금 전달과 별도로 현대차 튀르키예 현지 법인(HAOS)은 한국 기업 중에서 최초로 지원 방안을 발표하고 긴급 지원 활동에 나서고 있다. 매몰 현장 구조에 필요한 절단기, 그라인더 등 인명 구호장비에 25만 유로, 식품, 위생용품, 방한용품 등 이재민 생필품에 25만 유로 등 총 50만 유로 규모의 현물을 지원한다. 또 보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지진 피해 차량에 대한 수리비와 재해 지역 차량 정기 점검비용을 50% 할인해주기로 했다. 


SK그룹이 SV위원회긴급 회의를 열어 튀르키예 강진 피해복구를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100만 달러를 지원키로 결의했다. 이 지원금은 사망자만 1만7000여명을 넘어선 튀르키예등 현지에서 구호물품 조달 및 전달,  구호활동 수행 등에 쓰이게 된다. 조경목 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은 “우방국인 튀르키예 등의 피해를 조기에 복구하고 전세계적 구호 활동에 동참한다는 인도적 견지에서 즉각적인 지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LG그룹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구호성금 100만 달러를 지원키로 결정했다. 


4대 그룹은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삼성은 국내에 산불과 폭우 등 자연재해가 있을 때마다 위기 극복을 위한 기부에 앞장섰고, 글로벌 기업으로서 해외에 재난이 발생한 때에도 적극적으로 복구 지원에 나서 왔다. 현대차그룹은 2022년 미국 허리케인 이언, 2018년 인도네시아 강진·쓰나미, 2017년 페루, 콜롬비아 폭우 등 해외 대규모 재해에 성금 및 생필품을 지원해왔다. SK그룹 역시 지난해 3~8월 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어린이 난민 긴급 구호를 위해 100만 달러, 울진∙삼척 등지의 대규모 산불에 20억원, 중부지역 집중호우에 20억원을 지원하는 등을 지원한 바 있다. 


글=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2.1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혜연 ‘세상 속으로’

hychung@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