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UAE 국빈 방문' 尹, "국가번영 막는 폐단 정상화·성장동력 창출에 역량 총결집!"

"혁신적 기술력 가진 대한민국은 UAE에게 최상의 파트너"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14일, 취임 후 첫 국빈 방문국인 아랍 에미리트(UAE)에 도착했다. 공항 도착 전, 윤 대통령이 탑승한 공군 1호기가 UAE 영공으로 진입하자, 각각 2대의 전투기가 좌우에서 호위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첫 일정으로 동포 간담회에 부인 김건희 여사와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아부다비 한 호텔에서 열린 이 행사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처음 UAE를 국빈 방문하게 됐고, 그 첫 일정으로 동포 여러분과 함께해 영광스럽고 매우 기쁘다”며 “UAE는 중동국가 중 유일하게 우리와 특별전략동반자 관계를 맺은 형제국가”라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또 "신이 내린 축복이란 뜻을 가진 바라카 원전 건설을 계기로 양국관계는 비약적으로 발전했고, 최근에는 에너지, 건설 인프라에서 보건 의료, 방산, 문화에 이르기까지 협력의 범위가 확대됐다”며 “양국은 비약적 경제발전을 이뤄낸 경험을 공유한 최적의 파트너로, 이제 포스트 오일시대를 준비하는 UAE와 혁신적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가진 대한민국은 최상의 파트너”라고 평가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세계적인 경제위기 속에서 국가의 번영을 위한 성장동력을 만드는 데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의 번영을 발목 잡는 폐단을 정상화하고 향후 성장동력을 창출하기 위해 국가의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며 “우리 기업들이 공급망 재편, 기후변화 등 세계 경제질서의 도전을 헤쳐나가는 데 있어 주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모든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1.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