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태영호, 유엔의날 공휴일(빨간날)로 지정 추진

1976년 공휴일에서 제외된 유엔(UN)의 날, 공휴일로 재지정해야!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국제연합일(유엔의날, 10월 24일)을 맞아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서울 강남갑)이 유엔의날을 법정기념일에서 법정공휴일로 재지정하는 법률개정안을 준비한다고 밝혔다.


유엔의날은 1950년 9월 대통령령으로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건’에 따라 법정공휴일로 지정됐으나 1976년 9월 법정공휴일에서 제외된 채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대통령령)’에 따라 법정기념일로 변경됐다. 


태영호 의원은 “유엔의날은 대한민국과 우리 국민에게는 역사적인 날이다.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결코 잊어서는 안 되는 소중하고 중요한 날”이라며 “6·25전쟁으로 유엔군 사망자 5만8000명과 부상자 48만여 명이 발생했다. 22개국의 외국 청년들이 타역만리에서 대한민국과 한국인을 위해 꽃다운 청춘을 바쳤다”고 했다.


그러면서 “과거를 잊고 역사를 망각한 국가와 민족은 미래가 없고 희망이 없으며 존속할 수 없다”고 했다.

 

유엔군사령부(유엔사)는 한국, 미국, 호주, 캐나다, 태국, 영국 등 18개 회원국으로 구성돼 있다. 주한미군을 중심으로 6·25전쟁 당시 파병한 국가에서 보낸 연락 장교들이 유엔사에서 복무하고 있다. 현재 비무장지대(DMZ)는 정전협정에 따라 유엔군이 관리하고 있다.


태 의원은 “북한이 대한민국을 공격하면 이는 유엔군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된다. 참전국들은 유엔 안보리 추가 결정 없이도 본국 정부가 결정하면 참전이 가능한 구조”라며 “이 때문에 북한은 지속적으로 유엔군사령부를 해체하라고 요구한다”고 했다. 


또 “최근 북한이 핵 선제공격을 법제화하고 전술핵 운용 부대를 훈련하는 엄중한 상황에서 유엔군사령부와의 협력 구조를 더 강화하고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피를 흘리고 목숨을 바친 유엔군 참전 용사들을 기리는 마음에서 유엔의날을 법정공휴일로 지정하는 개정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0.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