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보수정당 여성 최다선 김영선, 국회부의장 출마 선언

민주당, 여성부의장 2명을 배출… 국민의힘은 아직 한 명도 없어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영선 의원

24일 국민의힘 김영선 의원(5선)이 국회부의장 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이 부의장에 당선되면 대한민국 헌정사 75년 만에 보수 정당 첫 여성 국회부의장이 탄생하게 된다.


이날 김 의원은 “민생 위기에 빠진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국회를 만들겠다”며 대국민 약속 6가지를 발표했다.


김영선 의원은 “국가균형발전의 촉매 역할을 하고 국토분절점 50여 곳에 교통편의 여건을 조성해 지역별 특화와 교류를 활성화하겠다”고 했다. 


또 “국민 DNA로 일하겠다”며 “온고이지신(溫故而知新) 정신의 우파 정신으로 윤석열 정부의 공약, 비전 실천에 앞장서 국민에게는 희망을 주고 국회는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성이 단순 참여를 넘어 활약할 수 있는 국회를 만들겠다”며 여성의 감수성과 추진력이 절실한 시대에 발맞추는 국회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했다.


김영선 의원은 “일하고 통합하는, 청년의 디딤돌과 노년의 우산이 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도 했다.


한나라당 최연소 여성 당대표를 지낸 김영선 의원은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대표최고위원과 대변인, 국회 정무위원장 등을 지냈다. 윤석열 대통령과는 대학 동문이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0.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