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집값 폭락에 금리 폭등… 문재인 정부가 2030세대에게 떠넘긴 짐 수치로 드러나

20대 전세 대출 규모, 7.8배 증가(3조 6000억원→28조 1000억원)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문재인 정부 5년간 부동산 가격 급등해 전 세대의 매매·전세 부담이 커진 상황에서 금리가 오르자 이른바 ‘영끌 대출’을 받았던 청년 세대가 경제적 타격을 받고 있다.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국민의힘 박정하 의원실(강원 원주갑)은 지난 25일 “2017년 말 기준 전체 주택담보 대출 잔액이 463조 7000억원이었다. 퇴임 한 달 후인 2022년 7월에는 635조 3000억원으로 약 170조(37%)가 늘어났다”고 했다.


의원실 분석에 따르면 ▲20대 12조 3000억원→38조 1000억원(증가율 309.8%) ▲30대는 105조 9000억원→165조 2000억원(56%)였다.


우리나라 생애 첫 주택 구입 평균 연령이 43.3세인 것을 고려할 때 집값이 폭등하자 20·30세대가 서둘러 집을 마련하려고 대출을 많이 받은 것으로 해석된다.


같은 기간 전세 자금 대출 잔액도 48조 6000억원에서 170조 2000억원으로 3.5배 이상 늘었다. 20대의 전세 대출 규모가 3조 6000억원에서 28조 1000억원이 돼 7.8배 폭증했다.


박정하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서 벌어진 2030세대의 ‘영끌 투자’가 수치로 증명된 것”이라며 “당 차원에서 20·30세대의 금리 인하를 위한 고민을 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9.2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문죄앙개병신 (2022-09-26)

    부동산 부정부패 청산같은 소리하고 처 자빠졌네. 니가 젤 큰 부정부패다, 등신아 ! 영끌한애들 이자조정 하지마라.
    은행이 무슨죄냐? 니들 세비로 대신 때우든가. 대손충당금 쌓는것도 모잘라 배당금 축소, 영업방해까지 지가지가
    한다 !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