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회서 호남 출신들이 호남 문제 토론한다!

오는 25일(일) 국회서 토론회 '호남 이대로 좋은가'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오는 25일(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호남을 주제로 한 토론회가 열린다.  


상식과 정의를 생각하는 호남대안포럼(상임대표 채명희)과 지역평등시민연대(대표 서정훈)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토론회는 ‘포스트DJ 시대 호남 정치의 흐름과 과제(조정관 전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지방소멸 시대의 호남 발전(조귀동 <전라디언의 굴레> 작가)’ ‘호남, 지역문제 아닌 이념과 체제 선택의 문제(주동식 국민의힘 광주서구갑 위원장)’ 등의 주제를 다룬다. 주제 발표를 맡은 세 사람이 모두 광주광역시 출신이다.


호남대안포럼의 채명희 상임대표는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당선에는 호남의 지지율 상승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지만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며 “호남의 변화를 두고 우리 사회의 좀더 깊은 성찰과 모색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했다.


지역평등시민연대의 서정훈 대표는 “호남 문제 해결은 대한민국의 숙원이지만 누구도 이 문제에 대해 발언하기가 쉽지 않다. 역사의 아픔과 시대의 질곡이 컸기 때문”이라며 “지식인 사회 본격 토론의 마중물을 마련한다는 차원에서 호남 출신 세 사람이 총대를 맸다”고 밝혔다.


주최 측은 “이번 토론회는 호남 문제에 대한 금기를 최대한 깨고 도발적인 문제 제기를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9.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