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문화

제쓰로 툴의 〈Aqualung〉

[阿Q의 ‘비밥바 룰라’] ‘날 것’ 같은 어두운 내면의 외침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본문이미지
제쓰로 툴의 리더 이언 앤더슨. 플루트를 불고 있다.

전설적인 밴드이자 프로그레시브 록을 연주하는 제쓰로 툴(Jethro Tull)의 4번째 앨범 《Aqualung》(1971년)은 밴드의 리더이자 보컬인 이언 앤더슨( Ian Anderson)의 솔로작품이라고 할 만큼 그의 음악적 색채가 짙게 깔려 있다. 전 세계적으로 700만장 이상이 팔렸다.
전체적인 중심 테마는 종교와 신 사이의 차이(the distinction between religion and God)다. 앤더슨이 부인 제니 앤더슨(Jennie Anderson)의 종교에 대한 철학을 담아낸, 교회를 반대하고 신을 찬양하는 내용을 담았다.
 
본문이미지
제쓰로 툴의 4번째 앨범 《Aqualung》(1971년)
이 앨범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포크, 블루스, 사이카델릭, 하드록이 혼합된 형태다. 메인 곡인 〈Aqualung〉만 봐도 형식을 알 수 있다. 클래식의 형식미를 추구해 곡 구성이 Ⅰ-Ⅱ-Adlib-Ⅰ의 구조다.
곡의 마지막이 처음과 같은 수미쌍관(首尾雙關)형이라고할까. 하드록으로 시작해 서정적인 발라드로 전개되다가 다시 하드록의 격정적인 형태로 완성된다. 인상적인 기타 리프와 복잡해 보이는 멜로디로 구성돼 있으나 곡의 전개는 무척이나 정확하고 치밀하다는 느낌을 준다.
특히 이언의 보컬은 ‘날 것’ 같은 생동감을 주는데, 여기다 플루트, 어쿠스틱 악기, 싱커페이션(Syncopation, 강약강약의 리듬으로 재즈나 라틴음악에서 쓰임)을 가미한 조화로운 연주가 장기다.

앨범 표지에 등이 굽은, 눈매가 매서운 노인이 보인다. 집시처럼 헤어진 옷 차림이지만 무언가 비범한 영적 기운이 흐르고 있다. 가사도 예사롭지 않다. 난해하고 사색적이라고 해야 할까.
 
Sitting on a park bench(공원 벤치에 앉아)
Eyeing little girls with bad intent(나쁜 의도로 어린 소녀들을 본다.)
Snot running down his nose(코에서 콧물이 흐르고)
Greasy fingers smearing shabby clothes(기름진 손가락이 초라한 옷을 문지른다.)
Hey Aqualung(안녕! 수중 호흡기)

Drying in the cold sun(차가운 태양이 메말라 가고)
Watching as the frilly panties run(레이스 달린 팬티가 달리는 걸 지켜본다.)
Hey Aqualung(안녕! 수중 호흡기)
Feeling like a dead duck(죽은 오리와 같은 느낌)
Spitting out pieces of his broken luck(부러진 행운의 한 조각을 뱉어 낸다)
Whoa Aqualung(워우! 수중 호흡기)
 
Sun streaking cold(차갑게 벌거벗은 태양)
An old man wandering lonely(외롭게 방황하는 노인)
Taking time the only way he knows(그가 아는 유일한 방법은 시간을 보내는 것)
Leg hurting bad(다리가 고약하게 아프다)
As he bends to pick a dog-end(그가 담배꽁초를 주으려고 굽힐 때)
He goes down to the bog(그는 진창에 빠진다.)
And warms his feet(그리고 진창 속 발이 따스해진다.)
 
Feeling alone(외로움을 느낀다.)
The army's up the road(군대(구세군)가 길을 차지한다.)
Salvation a la mode and(구원은 새로운 유행 그리고)
A cup of tea(차 한 잔)
Aqualung, my friend(내 친구인 수중 호흡기)
Don't start away uneasy(불안하게 시작하지 마라.)
You poor old sod, you see, it's only me(너는 불쌍하고 늙은 녀석. 그건 나일뿐.)
 
Do you still remember(넌 아직도 기억하니?)
December's foggy freeze?(12월의 안개 낀 얼음?)
When the ice that(그 얼음이)
Clings on to your beard was(너의 턱수염에 메달려 있다.)
Screaming agony (Hey!)(비명을 지르는 고뇌 (헤이!))
And you snatch your rattling last breaths(그리고 너는 덜덜거리는 마지막 숨소리를 움켜쥔다.)
With deep-sea-diver sounds(깊은-바다-잠수부의 소리와 함께)
And the flowers bloom like(그리고 꽃들이 피는 것과 같이)
Madness in the spring(봄의 광기)
 
Sun streaking cold(차갑게 벌거벗은 태양)
An old man wandering lonely(외롭게 방황하는 노인)
Taking time the only way he knows(그가 아는 유일한 방법은 시간을 보내는 것)
Leg hurting bad(다리가 고약하게 아프다)
As he bends to pick a dog-end(그가 담배꽁초를 주으려고 굽힐 때)
He goes down to the bog(그는 진창에 빠진다.)
And warms his feet(그리고 발이 따스해진다.)
 
Feeling alone(외로움을 느낀다.)
The army's up the road(군대(구세군)가 길을 차지한다.)
Salvation a la mode and(구원은 새로운 유행 그리고)
A cup of tea(차 한 잔)
Aqualung, my friend(내 친구인 수중 호흡기)
Don't start away uneasy(불안하게 시작하지 마라.)
You poor old sod, you see, it's only me(너는 불쌍하고 늙은 녀석. 그건 나일뿐.)
 
Dee dee dee dee
Dee dee dee dee dee dee dee
 
Aqualung, my friend(내 친구인 수중 호흡기)
Don't start away uneasy(불안하게 시작하지 마라.)
 

입력 : 2017.09.26

조회 : 68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