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윤석열, 영국 여왕 장례식 참석 결정...런던 거쳐서 유엔총회 참석할 듯

비공식 '다자 정상외교' 전개될 '엘리자베스 2세' 장례식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타계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할 정이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비서관은 11일 "윤 대통령이 오는 19일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치러질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국장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달 중순 미국 뉴욕 유엔총회에 갈 예정인 점을 감안하며, 그보다 앞서 영국으로 가 엘리자베스 2세의 장례식에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 

 

현재 영국은 지난 8일에 타계한 엘리자베스 2세에 대한 애도기간을 10일로 정했다. 장례식은 19일에 영국 왕실 전통에 따라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엘리자베스 2세의 아들이자, 영국의 새로운 국왕인 찰스 3세는 16일부터 장례식 참석 차 방문한 외국 정상, 왕실 인사, 기타 주요 인사들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한 마디로 이번 윤석열 대통령의 엘리자베스 2세 장례식 참석 결정은 조의를 표하는 것은 물론 세계 정치, 경제에서 영국이 차지하는 비중과 함께 같은 기간 영국을 찾는 세계 각국 정상들과의 '외교'를 고려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현재 영국 여왕 장례식에 참석하겠다고 밝힌 세계 주요국 정상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등이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9.1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