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한국 공군, ‘피치 블랙’ 훈련 참가로 남반부까지 작전 능력 확인

피치 블랙, 호주 공군이 주관하는 연합훈련… 8월 29일부터 9월 7일까지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피치 블랙 훈련에 참여하는 우리 공군 장병들. 사진=공군 제공

호주 공군이 주관하는 다국적 연합훈련인 ‘피치 블랙(Pitch Black)’에 한국과 일본이 처음으로 참가한다. 이번 훈련은 29일부터 내달 7일까지 호주 다윈과 앰벌리 공군 기지에서 진행된다. 


일본 방위성 관계자는 지난 25일 피치 블랙 훈련에 일본이 참여하는 배경을 묻는 VOA(미국의소리방송)의 서면 질의에 “인도·태평양 지역의 동맹·우방 국가들과의 연합훈련은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유지하고 강화하기 위한 다각적이고 다층적인 안보 협력을 전략적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이어진다”고 답했다.


이어 “미일 동맹의 억지력과 대응능력을 강화하는 것은 일본의 안전을 보장하는 데 필수적”이며 이번 훈련의 목적이 “실제 전투 환경에서 미국, 호주 등 다른 참가국 공군과 합동 훈련을 실시해 부대의 전술 기량과 상호운용성을 향상하고 참가국과의 상호 이해 증진을 심화하는 데 있다”고 했다.


2019년 11월 일본 방위상은 호주 국방장관 회담에서 일본이 피치 블랙 훈련에 참여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2년에 한 번씩 실시되는 피치 블랙 훈련에 올해는 미국과 호주, 한국, 일본 등 17개국이 참가하며 일본, 한국, 독일은 올해 처음으로 이 훈련에 직접 참가한다.


한국은 이번 훈련에 KF-16 전투기 6대, KC-130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1대와 130여 명의 병력이 참가했다. 일본은 F-2A 항공기 6대와 150여 명의 병력이 참여한다.


우리 국방부 대변인은 지난 23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한국 공군은 이번 훈련 참가를 통해 연합작전을 수행하는 훈련 공역을 남반구까지 확대하고 여러 국가의 다양한 항공 전력들과의 공중작전으로 상호운용성을 높여 연합작전 수행 능력을 강화하는 것이 목적이며 특정 국가를 적으로 상정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8.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