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북한인권협의회 2년 3개월 만에 개최

8월 25일 올해 1차 협의회 예정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정부가 오는 25일 2년여 만에 북한인권 관련 관계기관 고위급 기구인 북한인권 정책협의회를 연다.


22일 조중훈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8월 25일 차관 주재로 2022년 1차 북한인권 정책협의회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북한인권 정책협의회 개최는 2020년 5월 11일 이후 처음이다.


북한인권 정책협의회는 북한인권법 시행령 17조에 근거한 정부협의체이다. 통일부 차관이 위원장이며 통일부·외교부·법무부 등 관계기관 고위 공무원들이 참여하게 된다.


협의회는 ▲북한인권 증진 관련 정책 협의 및 조정 ▲북한주민 인권기록 관련 의견 수렴 ▲북한인권 증진 기본 계획 및 집행 계획 수립 협의 ▲북한인권 정보 교환 및 공유 등 기능을 한다.


기타 북한인권 현안에 관한 협의도 가능하다. 협의회는 2016년 10월 관계부처 국장급이 참여해 처음 열렸다. 


조 대변인은 이번 회의에 대해 “2년 3개월 만에 열리는 것”이라며 “북한인권 정책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정부 차원의 북한인권 현황 보고서 작성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8.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