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포토뉴스] 돌맞고 유리창 깨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

범인은 휘발유병과 커터칼 소지... 목적은?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여의도 국회 내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이 '습격'을 당했다.  25일 새벽 울산에 있는 한 회사 회사원인 A씨(24세)가 국회 담을 넘어 숨어있다가 화단의 돌을 던져 의사당 본관 유리창을 깨트렸다. 
깨진 창문은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정우택 의원) 비서실 창문. 국회 방호처직원에게 검거된 범인은 휘발유 2리터짜리 한 병과 문구용 커터칼을 소지하고 있었다.  A씨는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으며 영등포경찰서는 범행 동기와 목적을 조사중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09.25

조회 : 95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