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폭우만 오면 잠기는 '강남 3대 침수지역' 있다는데

강남역, 서초동 진흥아파트 앞, 대치역 3곳은 왜?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8일 오후부터 심야에 걸쳐 서울 한강 이남지역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인명피해와 건물 및 차량 침수 등 피해가 발생했다. 과거 집중호우가 대부분 새벽에 내렸지만 이번 폭우는 퇴근길과 귀갓길 시간대에 발생해 혼란이 컸다.  

 

이번 호우로 수도권 강수량이 역대치를 기록한 가운데 누적강수량이 300mm를 넘었던 서울 강남구, 서초구, 동작구, 관악구의 피해가 컸다. 특히 사무실 밀집지역인 강남역과 학원 밀집지역인 대치역 등이 폭우시 상습 침수 피해가 발생해 그 원인에도 시선이 집중된다.

 

9일 온라인커뮤니티와 SNS 등에 따르면 이번 서울 한강이남지역 폭우로 가장 많은 사람들의 발이 묶인 지역은 강남역과 대치역 일대였다. 

 

퇴근시간 임박해 폭우가 쏟아지면서 강남역 일대 도로는 빗물이 차오르기 시작했다. 강남역 인근 대형건물 일부는 지하주차장은 물론 1층 로비까지 물이 차 건물 내 사람들이 고립됐다.  지하상가는 상당부분 침수됐고, 도로위에 물이 급속도로 차오르자 운전자들은 차를 버리고 대피했다.  

  

 

kn.jpg

       8일 저녁 강남역 인근 도로.  사진=독자 제공

 

kn2.jpg

           강남역 인근 한 대형 빌딩 1층 로비에 빗물이 차올랐다.  사진=독자 제공

 

 

강남역에서 교대역 방향에 위치한 서초동 진흥아파트는 아파트 앞 대로에 물이 차오르면서 주차장 침수, 단수, 단전 등의 피해를 입었다. 이 지역은 서초구의 대표적인 침수지역으로 불리며, 진흥아파트와 인근 아파트, 인근 빌딩 대부분이 정전 피해가 있었다.  

  

 

jin1.jpg

       8일 저녁 서울 서초동 진흥아파트 앞 도로.   사진=독자 제공

 

 

j2.jpg

       1987년 홍수 당시 진흥아파트.  사진=독자 제공


대치동 도로도 대혼란을 빚었다. 3호선 대치역은 8일 저녁 이후 완전히 물에 잠겼다. 대치역은 은마아파트 사거리에서 한티역으로 이어지는 학원가와 한블록 떨어져있지만, 학원가를 이용하는 학생과 학부모들 상당수가 대치역과 인근 도로를 이용하는 만큼 혼란이 이어졌다.   특히 대부분의 학원이 수업을 끝내는 오후 10시에도 폭우가 이어졌고 차량들의 발이 묶였다. 

 

 

dae.jpg

       8일 저녁 물에 잠긴 서울지하철 3호선 대치역.   사진=독자 제공 

 

 

이들 지역은 1980년대부터 강남구(당시 서초구 포함)에 거주했던 주민들에게 '3대 침수 지역'으로 불린다.  2000년대 이전에 일어난 홍수때는 물론 2011년 폭우, 2020년 팔당댐 방류로 인한 서울지역 홍수 사태 때도 침수 피해를 입었다. 2011년 당시 강남역 빌딩들에 주차돼 있던 고가의 수입차들이 다수 침수됐고 수억원대의 슈퍼카들도 침수되면서 보험금 논란도 있었다. 이번 폭우에는 빗물이 늘어나면서 수압으로 맨홀뚜껑이 뒤집어지고 하수도가 역류하는 등 순식간에 버스가 물에 잠길 정도로 물이 차올랐다.  

 

강남서초 지역 중에서도 한강에서 가까운 지역은 침수되지 않는 반면 이들 지역이 상습적으로 침수되는 것은 주변 지역에 비해 지대가 낮아 빗물이 모여들기 때문이기도 하고, 이같은 지형을 극복할 만한 배수 및 하수도 시설이 충분하지 못하기 떄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서울시는 2015년부터 예산 총 1조4000억원을 들여 하수관 용량 확대 등 개선사업을 진행했지만 이번 집중호우에는 속수무책이었다.

 

서초동 아파트에 거주중인 40대 주부 박모씨는 "폭우만 내리면 강남역 인근이 마비되는데, 강남역 침수는 주민들만의 문제가 아니라 수많은 직장인과 상인 등 서울 전체의 문제이기도 하다"며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8.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danyboy5583@gmail.com (2022-08-10)

    본인은 바로 대치역 인근의 미도아파트에서 34년간이나 살다가,다른 곳으로 이사를 간 퇴직 교수 출신으로 본인이 이사 가기 직전인 2019년도 전후에도 이 상습적 물난리 때문에 은마 사거리에서 학여울역 사이에 대형 하수관 대치 공사를 약 1년간이나 계속했던 기억이 지금도 새롭다! 과거에는 이렇게 까지 크게 물난리 난 적도 없었지만,이번 비로 인한 피해는 본인이 이 사진 하나만으로도 무척이나 큰 피해가 있었을 것으로 보이는 바이다!이곳에 사는 은마,선경,우성,미도 아파트 주민들은 살고 있는 아파트에 어떤 불이익이 올까하여, 이런 곳에 기록도 안 남기는 경향이 있으니,이를 독자들은 깊이 이해하셔야 할 것입니다!속히 근본적 대책을 강구하여,다시는 수도 서울에 이러한 한심스런 일들이 안 생기도록 해야 할 것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