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윤석열 정부 1호 국민통합위원회 출범

4개 분과로 활동… 위원장엔 김한길 전 의원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7일 윤석열 정부 대통령 직속 1호 위원회인 국민통합위원회(위원장 김한길)가 출범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민통합위 출범식에 참석해 민간위원을 위촉하고 향후 국민통합 추진 방향을 논의했다.


대통령실은 “국민통합정책을 자문하는 대통령 직속 위원회를 신설하는 것은 국민통합이 국정운영에 있어 가장 중요한 가치라는 정부 내 인식과 사회통합을 향한 대통령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했다.


이날 위촉된 24명의 위원들은 기획, 정치·지역, 경제·계층, 사회·문화 등 4개 분과별로 활동할 예정이다.


기획 분과는 국회의원 출신인 최재천 변호사가 분과위원장을 맡는다. 우석훈 ‘내가 꿈꾸는 나라’ 대표, 이우영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이 참여해 위원회 운영을 총괄 기획·조정한다.


정치·지역 분과는 김민전 경희대 교수를 분과위원장으로 김영우 전 의원, 최명길 전 의원, 이현출 건국대 교수, 정회옥 명지대 교수 등이 참여해 협치 정치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경제·계층 분과의 위원장은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이 맡는다. 한정화 한양대 명예교수, 이수형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김희정 ‘째깍악어’ 스타트업 대표 등이 참여한다.


사회·문화 분과에서는 윤정로 울산과학기술원 석좌교수가 위원장을 맡는다. 강수진 국립발레단장, 배우 유동근씨, 이자스민 전 의원, 방문석 국립교통재활병원장 등이 활동한다.


위원회는 이날 첫 회의를 열어 업무계획을 설명하고 운영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위원회는 사회 신뢰도를 높이고 갈등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시급성과 파급성이 높은 과제별로 전문성을 지닌 ‘특별위원회’를 금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운영해 성과를 내겠다는 목표다.


김한길 위원장은 “국민통합은 우리 사회의 도약과 발전을 위한 미룰 수 없는 과업이자 반드시 이뤄야 하는 시대정신이라는 점에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담론 수준에 그쳤던 기존 위원회 방식을 탈피해 실용적 대안을 마련할 수 있는 문제해결형 위원회로 운영하겠다”고 했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은 위원회에 통합과 화합을 실현할 수 있는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실행할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7.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