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포스코, 멕시코 6·25 참전용사 초청 견학

한·멕시코 수교 60주년을 맞아 포스코가 마련한 사회공헌활동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멕시코 수교 60주년을 맞아 한국을 찾은 멕시코 6·26 참전용사들이 지난 6월 23일 오전 포스코 Park1538을 방문해 견학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1일 포스코가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지난 6월 30일 멕시코 6·25 참전용사들을 초청해 Park1538 견학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멕시코 6·25 참전용사와 가족 20명은 전문 철강 해설사의 안내에 따라 포스코 Pak1538 역사박물관과 홍보관, 포항제철소를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멕시코는 당초 6·25 참전 16개국에 포함되지 않았으나 2020년 미군 소속으로 수많은 멕시코인이 6·25전쟁에 참전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포스코의 해외법인인 포스코 멕시코는 멕시코 내에 거주하고 있는 참전 용사를 찾아 이들의 방한 여행을 마련했다.


포스코는 참전 용사들이 제철소 견학을 통해 6·25전쟁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한국 산업이 걸어온 발자취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도록 특별 견학 코스를 마련했다.


특별 초청 프로그램은 한·멕시코 수교 60주년을 맞아 포스코가 마련한 사회공헌활동이다.


포스코는 70여 년간 잊혀 있던 멕시코의 참전용사와 가족들을 초청해 7박 9일간 서울, 대전, 부산, 인천 등 한국 주요 명소 견학을 돕는다. 포스코는 오는 3일 마무리되는 이번 방한 기간 부산 UN참전용사 기념비와 송도 인천상륙작전 기념비 등을 방문해 참전 용사들의 희생과 공헌을 기릴 예정이다.


견학에 참여한 참전용사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알마다(92)씨는 “제철소의 각 공정이 유기적으로 잘 연결돼 있고 용수 재활용 등 친환경적인 노력에 감동받았다”며 “한국의 철강산업을 이끈 제철소를 견학할 수 있어 매우 기쁘고 철강산업의 미래 경쟁력을 엿볼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7.0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