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완도 실종 가족 3명 바닷속 승용차 안에서 발견돼

조양 아버지, 인터넷으로 '수면제' '코인' 등 검색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조유나양과 부모가 탑승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승용차량이 한달여만에 바다에서 발견돼 인양된 가운데 경찰이 29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으로 옮겨진 차량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남 완도에서 실종돼 한달여간 행방이 묘연했던 조유나양(10) 일가족 3명이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조양 가족이 채무 등 생활고를 견디지 못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 및 차량 해상 추락 경위를 수사중이다.

30일 광주경찰청에 따르면 전남 완도 송곡항 인근에서 인양한 승용차 안에서 시신 3구가 발견됐으며, 이들은 조양과 아버지 조모씨(36), 어머니 이모씨(35)로 최종 확인됐다. 조씨는 운전석에 앉아 안전벨트를 맨 상태였고 조양과 이씨는 뒷좌석에서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채 숨져 있었다. 

타살의 흔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망 원인 수사를 위해 실종 직전 조양 부모의 행적과 통신·금융 명세 등을 토대로 극단적 선택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교통사고의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앞서 실종 당시 경찰 조사 결과 조씨 부부는 지난달 초부터 실종 직전까지 '수면제' '극단적 선택' '가상 자산' 등을 인터넷에서 검색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들이 루나 코인에 투자한 정황도 발견됐다.  또 조씨는 '완도 방파제 수심' '방파제 차량 추락' '익사 고통' '물때표' 등을 검색한 것으로 조사됐다.



광주의 한 초등학교에 재학중인 조양과 부모는 지난달 19일부터 지난 15일까지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교외체험학습을 신청했다. 그러나 제주가 아닌 완도로 향해 일주일 동안 머물렀고 이후 휴대전화와 신용카드 사용 등 일가족의 생존흔적이 사라졌다. 조양이 체험학습 기간이 지났음에도 등교하지 않은 것을 이상하게 여긴 학교 측은 지난 22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이 수색에 나선지 7일만인 지난 28일 오후에야 경찰은 송곡항 가두리 양식장 주변 바다 펄에 묻힌 아버지 조씨의 차량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에는 차 안이 보이지 않았고, 29일 오전 인양 후 차 안의 시신이 발견됐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6.3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