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부품 이상으로 연기됐던 누리호 오는 21일 발사

당초 예정된 예비 발사일 이달 23일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형발사체 누리호를 오는 21일 2차 발사하기로 결정했다. 사진=과기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는 부품 이상으로 연기됐던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를 오는 212차 발사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권현준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이날 온라인 브리핑에서 발사관리위원회를 개최해 예비 발사일 이내인 212차 발사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당초 예정된 예비 발사일은 이달 23일까지였다.

 

권 정책관은 “(점검 결과) 산화제 탱크 레벨 측정 시스템 중 높이 측정하는 레벨 센서에 오류가 있음을 확인했다당초에는 오류가 확인된 레벨 센서의 교체를 위해 1,2단 연결분리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했으나, 항우연 연구진은 보다 면밀한 검토 통해 핵심 부품만 교체하는 방식으로 오류 해결 방안을 찾았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오후 해당 부품을 교체했고, 정상적 작동을 확인했다. 1·2·3단에 전체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다“20일에 누리호를 (발사대로) 이송할 계획이며, 남은 기간 동안 지속 점검을 추진한다. 다만 향후 기상상태에 따라 발사일은 변동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항우연은 발사 예정 전날인 15일 누리호를 발사대로 옮겨 기립 작업을 한 후 전기 엄빌리칼 설비를 연결하고 전기부품 점검을 하는 과정에서 산화제 레벨 센서의 신호 이상을 확인했다.

 

산화제 레벨 센서는 누리호 1단 산화제 탱크의 뚜껑에 달린 설비로, 산화제인 액체산소의 충전 수위를 계측하는 역할을 한다.

 

센서가 나타내는 신호 값이 기립 작업 과정에서 바뀌어야 정상이지만, 이 센서의 신호가 계속 일정한 값을 나타내는 오류가 발견됐다.

 

15일 오후 이를 보고받은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가 누리호를 조립동으로 이송해 문제 부위와 원인을 파악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누리호는 발사대에서 내려와 조립동으로 옮겨졌으며, 16일 오전부터 항우연 기술진이 발사체 점검을 벌였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6.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