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윤석열 시계' 나왔다.... 역대 대통령 시계 보니

금장에 가죽끈 등 심플한 디자인이 대세, 박근혜 시계는 다소 달라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5일 대통령실이 공개한 기념품 1호인 대통령 손목시계 전면 모습. 사진=대통령실 제공

역대 정권에서 제작됐던 '대통령 시계"가 윤석열 정부에서도 제작왰다. 대통령실은  25일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기념품 1호’로 제작된 대통령 손목시계를 공개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이 용산 대통령실로 ‘국민희망대표’ 20인을 초청해 대통령 기념시계를 선물해 취임식 참석에 대한 고마움을 전한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배우 오영수(77)씨 ▲장애 극복 후 피트니스 선수로 재기에 성공한 김나윤(29)씨 등이 참석한다. 대통령실은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제대로 모시겠다는 마음가짐을 되새기자는 의지를 담아 마련된 행사”라고 했다.
 
이날 공개된 시계는 앞면에 봉황과 무궁화가 어우러진 황금색 대통령 표장과 윤 대통령의 손글씨 이름이 있었고, 뒷면에는 취임식 슬로건인 '다시, 대한민국! 새로운 국민의 나라'라는 문구가 들어가 있다.   남성용과 여성용은 크기가 다르다. 
 
'윤석열 시계'가 공개되면서 과거 대통령 시계에도 관심이 쏠린다. 6공화국 들어 제작된 대통령 시계는 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시계가 있다. 

대통령시계는 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 새마을지도자 선물용으로 처음 만들어진 뒤 이후 대통령들 모두가 시계를 제작했다. 원형과 사각 등 모양이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군더더기없이 심플한 디자인은 비슷하다. 대통령과의 친분을 과시하는 용도로 사용되는 만큼 집권 1년차에는 구하기 어렵고 꽤 높은 가격에 인터넷중고시장에서 거래되기도 하며 모조품까지 나오곤 하지만, 정권 말기에는 인기가 급속히 떨어진다. 
 
 
본문이미지
역대 대통령시계들. 왼쪽부터 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시계.
 
노태우~이명박 대통령까지 대통령 시계는 금장에 가죽끈이었다. 
 
 
본문이미지
이명박 대통령 시계.  사진=조선DB 
 
 
2013년 8월부터 청와대가 제작해 배포한 박근혜대통령시계. 남녀용 1쌍으로 구성돼 있다. / photo by 조선DB
 
지금까지 대통령 시계 중 디자인으로 차별화된 시계는 '박근혜 시계'인데, 시계끈까지 메탈(금속) 소재다.  박근혜 대통령은 대통령이 되기 전부터 ‘라도’와 ‘론진’ 등 스위스 브랜드의 원형 메탈시계를 즐겨 찼다. 박 대통령 시계가 사각형 또는 가죽줄인 예전의 대통령시계와 달리 원형 메탈소재로 제조된 것도 대통령의 취향때문이 아닐까 짐작된다.

당시 박 전 대통령은 대통령 시계가 외부로 유출되지 않도록 대통령실 단속을 철저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현직 여당 국회의원들에게도 딱 1쌍(남녀 1개씩)만 주어졌고 추가 지급은 전혀 없었다고 한다. 
 
대통령시계 제작사도 세간의 관심 대상이다.  대통령시계의 제작사는 어디일까? 각 정권에서 대통령시계 제작사는 계속 바뀐다. 보안을 유지해야 하기 때문이기도 하고, 관계자의 이권과 관련이 있기도 하다.
 
그러나 특이하게도 ‘이명박시계’와 ‘노무현시계’는 같은 회사에서 제작됐다. 1950년 설립된 시계전문회사인 ‘Rolens(로렌스)’라는 국내 중소기업이다. 이명박 정권 초 많은 물량이 필요했던 만큼 다른 제조사를 찾을 겨를도 없이 기존 제조사에 의뢰했다고 전해진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5.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