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 “北 핵개발 상황서 남북관계 정상화 어렵다”

권 후보자 “비핵화 위한 남북대화 하루빨리 마련”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1201@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 사진=조선DB

윤석열 정부의 첫 통일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북한이 핵무기가 있고 핵개발을 고도화 하는 상황에서 남북관계 정상화는 어렵다”면서 “비핵화를 위한 남북 대화 기회를 하루빨리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권 후보자는 이날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 마련된 후보자 사무실에 첫 출근하며 기자들을 만나 “지금 (남북관계의) 큰 걸림돌 중 하나가 핵문제”라며 이 같이 말했다.


권 후보자는 “핵 위협이 해소되는 방향으로 진전되는 게 남북관계의 정상화”라며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언급한 담화를 거론했다. 


그는 “비핵화가 진전되지 않은 상황에서 남북관계만 정상화될 수는 없다”면서 “상대가 대화에 나오지 않을 때 우리가 끊임없이 당근만 던져줄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비핵화를 추구한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는 차별된 대북 정책을 예고한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대북기조에 대해서는 ‘투트랙’ 전략을 시사했다. 권 후보자는 “군사적인 부분은 항상 강경할 수밖에 없고 외교적인 부분은 북한 도발 상황에서 매파적인 입장일 수밖에 없다”면서도 “통일부는 대화를 통한 해결 정책 진전으로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핵 위협에는 강경하게 나서겠지만 대화의 문은 적극적으로 열어놓고 북한의 반응을 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권 후보자는 “통일부가 (남북 대화) 모멘텀을 만들어내기 쉽지는 않은 상황”이라며 “일단은 대화가 시작돼야 개선의 방향이 잡힐 수 있으니 하루 빨리 그런 모멘텀을 만들어 내려고 한다”고 했다. 


보수 정부에서 남북대화가 잘 이뤄지지 않았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반드시 그렇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화 시도가 있었다”며 “남북관계의 의미있는 진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권 후보자는 대북전단금지법에 대해서는 “법으로 규제하는 건 헌법적 관점에서 문제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며 부정적 입장 드러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4.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