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이재명 후보에게 춤 가르친 댄서들은 누구?

리아킴, 저스트절크 영제이, 백구영 등 유명 안무가들 모여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원밀리언댄스 스튜디오를 방문해 댄서들에게 춤을 배우고 있다. 사진=조선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세계적인 안무가 리아킴을 포함한 유명 댄서들과 대담을 나눠 눈길을 끌었다.

 

이재명 후보는 20일 서울 성동구 원밀리언 댄스스튜디오를 방문했다. 원밀리언은 국내 최대 규모의 댄스 아카데미이며 안무(코레오) 에이전시다. 원밀리언 유튜브의 구독자 수는 2470만명에 달한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문화예술계 정책 공약 발표 후 원밀리언을 방문해 댄스업계의 건의사항을 들었다. 최근 음악전문채널 엠넷의 댄스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스우파)',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스걸파)' 등으로 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데 따른 것이다. 

 

 

r2.jpg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일 원밀리언 스튜디오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후보는 "저는 안무, 댄스도 소위 K문화, 한류의 한부분이 됐다고 생각한다"며 "과거엔 일탈한 사람들의 영역으로 여겨졌지만 이젠 청년들의 우상이 되가고 있어서 국가의 문화의 축으로 존중하고 육성하고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리아킴을 비롯해 유명 댄서들이 주력하는 코레오(안무)가 한류 및 K팝의 한 부분임을 강조하며 안무가들의 건의를 적극 정책에 반영하겠다는 뜻을 보였다.

 

이 후보의 이날 패션도 남달랐다. 이 후보는 초록색 비니를 쓰고 형광색 배색이 있는 플리스 자켓을 입었고, 댄서들과 간담회를 가진 후 그들에게 춤을 배웠다. 

 

 

r3.jpg

       이재명 후보가 댄서들로부터 춤 동작을 배우고 있다. 사진=뉴시스

 

간담회에는 리아킴, 영제이, 백구영, 루트, 박혜림 등 MZ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댄서들이 다수 참여해 관심을 끌었다.

 

리아킴(김혜랑)은 개인유튜브 채널 구독자수 119만명을 보유한 유명 안무가다. 주요 장르는 팝핀과 락킹이며 SM YG JYP 등 주요 엔터테인먼트사에서 안무 창작 및 트레이너로 활동했고 최근에는 방송과 후학 양성에 집중하고 있다. 2019년에는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리아킴은 원밀리언의 공동설립자이며 이날 함께 참석한 루트는 원밀리언 소속 안무가다.

  

세계적인 힙합 크루 '저스트절크(Just Jerk)'의 영제이(성영재)도 참석했다. 저스트절크는 미국의 유명 프로그램 '아메리카 갓 탤런트'에서 주목받은 바 있으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도 단독공연을 한 국내 최정상의 크루다. 영제이는 저스트절크의 리더이자 디렉터다. 


안무가 백구영은 SM엔터테인먼트에서 퍼포먼스 디렉터로 활동했으며 동방신기, 샤이니, 엑소, 슈퍼주니어 등의 안무와 트레이닝을 담당했다. 현재 댄스스튜디오 타파하의 공동대표다.

 

댄서이며 안무가, 트레이너인 박혜림은 최근 엠넷에서 방영한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스걸파)'에서 여고생 크루 아마존의 리더로 주목받았다. 아마존은 우승후보로 꼽혔지만 중도탈락하면서 팬들에게 아쉬움을 남겼다. 올해 고등학교를 졸업하는 박혜림은 현재 '하리무'라는 예명으로 활동중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1.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jsoo0111 (2022-01-23)

    여자를 꼬을려면 춤은 기본, 이 놈의 사기꾼 본성이 나오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