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범시민사회단체연합, 감사원에 공익감사 청구... 그 내용은?

이재명 후보 배우자 김혜경씨 수행비서 부당 채용 의혹 관련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chosh760@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범시민사회단체연합(사무총장 임헌조·이하 시민연합)이 지난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배우자 김혜경씨 수행비서 부당 채용 의혹과 관련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한 가운데, 감사청구서 전문(全文)을 살펴봤다. 


시민연합은 감사청구서에서 이재명 후보가 경기도지사 당선 후 5급 공무원 1명(○○○), 7급 공무원(성명불상)을 채용했다고 전했다. 시민연합은 이 중 ○○○씨와 관련해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 취임 직후 2018년 9월 20일 ○○○씨는 경기도청 총무과 지방행정사무관(일반임기제·5급)으로 임명되어 2021년 9월 2일 자로 퇴직하였다”고 했다. 이어 “○○○씨 재직 당시 경기도청 홈페이지에 공개된 안내에 따르면 ○○○씨의 업무는 ‘국회·도의회 등 소통 협력사업’으로 표기되어 있었다”고 밝혔다. 

 

시민연합은 “그러나 경기도 시의원 등 경기도청 내부의 제보에 따르면 실제 ○○○씨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배우자 김혜경씨의 사적 수행비서의 업무를 수행하였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시민연합은 구체적으로 “통상 각 지방자치단체의 협력관 등 대외협력 담당자는 국회의 방문이 빈번하므로 국회 출입증을 발급받아 업무를 수행한다”며 “경기도 홈페이지에 공개된 ○○○씨의 업무인 ‘국회·도의회 등 소통 협력 사업’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통상의 절차로 국회출입증을 발급받은 기록이 마땅히 존재하여야 한다”고 전제했다. 


시민연합은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국회사무처 의회방호담당관실을 통해 제출받은 자료를 근거로 “○○○씨는 임기 내 국회 출입증을 발급받은 기록이 없다”고 했다. 


이어 “○○○씨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배우자의 사적 수행비서 근무 논란은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이었던 2012년에도 성남시의회에서 지적된 바가 있다”고도 했다. 


시민연합은 “2012년 2월 23일 성남시 제183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제1차 회의록에 따르면 당시 ○○○씨는 ‘외국인 의전’ 업무를 담당하는 성남시 상근 계약직 직원으로 채용되었지만, 실제 업무분장이 ‘의전수행’으로 분류되어 있으며 성남시장 배우자 김혜경씨의 수행업무를 담당하고 있었던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고 전했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상근 계약직 직원이었던 ○○○씨는 이재명 후보가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후 5급 공무원(사무관)으로 채용된 셈이다.


시민연합은 “‘지방자치단체장 배우자의 사적행위에 대한 지자체 준수사항’ 지침에 따르면, 단체장 배우자의 사적활동에 공무원을 수행하게 하거나 의전지원을 할 수 없고 단체장 배우자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전담 인력 지원은 금지된다”고 설명했다.


시민연합은 “이러한 정황으로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한 이후부터 약 8년 기간 동안 ○○○씨가 공직에 임명되어 이재명 전 지사 배우자 김혜경씨의 개인 수행비서 역할을 수행하였다는 의혹이 제기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경기도청 총무과 의전팀 업무추진비로 고기, 과일, 샌드위치를 구입하여 김혜경씨의 자택에 배달하는 업무를 위 2명의 공무원이 번갈아 수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1.2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