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연말 총회 앞둔 신림1구역, 시공사 선정하고 사업 속도 낼까

서울시 신속통합기획 1호, 단일브랜드 적용·시공 컨소시엄 단점 극복... 수의계약 무산時 사업 지연될 듯

GS건설 사업단이 제안한 신림1구역 재개발 투시도. GS건설 사업단은 공사비 487만원(3.3㎡당)이란 파격적 제안을 내놨다.

컨소시엄 방식의 시공사 선정을 두고 내홍을 겪어온 ‘신림1구역’ 조합이 시공사 선정을 위한 주민총회를 연다.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 신림1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정비사업조합은 오는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소재 모 호텔에서 2차 설명회에 이어 총회를 개최, 서울시가 제안한 신속통합기획안을 토대로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을 포함한 8개 안건을 논의한다. 건설사 컨소시엄과의 수의계약 체결 여부에 대한 찬반 투표도 진행한다.

 

서울시의 신속통합기획 1호 재개발 사업지로 선정된 ‘신림1구역’은 신림동 808번지 일대 대지면적 22만4773㎡에 4342가구 규모의 대단지 공동주택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용적률이 230%에서 259%까지 높아지면서 가구수가 대폭 늘었다. 공사비만 1조537억 원에 달해 서울 서남권 ‘최대어’로 불려왔다.

 

앞서 GS건설·현대엔지니어링·DL이앤씨 컨소시엄이 단독으로 두 차례 참여했지만 유찰됐다. 이 경우 조합은 수의계약으로 시공사를 선정할 수 있다. 이에 GS건설 사업단은 참석 조합원 과반수의 찬성을 얻어야 시공사로 선정된다.

 

이번 총회를 두고 정비업계에서는 신림1구역이 시공사를 선정해야 내년도 건축심의와 사업시행인가 등 사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한다. 일각에서는 단일브랜드 및 시공으로 컨소시엄의 단점을 극복하며 시공사 선정에 순항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동안 신림1구역 조합은 시공사 선정을 두고 조합원간 찬반 의견으로 갈등을 겪어왔다. 정비업계와 조합 측에 따르면, 조합원의 20~30%가량이 반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조합원은 건설사가 컨소시엄 방식으로 아파트를 지을 경우 ▲품질 저하 ▲하자보수시 책임소재 불분명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반대해왔다. 이에 GS건설 컨소시엄 측은 ▲단일 브랜드 선택권 ▲단일 시공 등의 추가 사항을 조합에게 제시했다.

 

GS건설 사업단의 보완책이 나온 이후 조합 분위기가 조금씩 달라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시공사 선정에 실패한다면 서울시의 인허가 절차 우선순위에서 밀릴 수 있다는 우려 또한 한몫하고 있다. 조합 측 관계자는 “시공사 선정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은 상황이다. 만약 수의계약까지 무산되면 내년 재입찰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적어도 반년 넘게 사업이 지연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GS건설 사업단은 강남급 프리미엄 상품을 신림1구역에 적용하기로 했다. 외관, 조경, 커뮤니티 등을 고급화하고 전용면적 59㎡ 이상 모든 세대에 4베이 이상 평면구조를 적용한다. 신림1구역의 평당 공사비가 487만원으로, 강남권 정비사업 대비 100만원 이상 낮은 수준이라고  GS건설 사업단 측은 전했다.


업계 관계자는 “일부 조합원이 반대하고 있지만 특별한 대안이 없어 보인다”며 “1군 건설사들도 최근 몇 년간 정비사업 수주에 집중하면서 자금 여력이 부족해 단독으로 나서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편 신림1구역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직접 현장을 방문, 진행 상황을 점검할 정도로 서울시가 추진 중인 신속통합기획의 대표 사업지로 시장에서 주목을 받아왔다. 서울시는 인허가를 신속히 지원하고 용적률 또한 높였다. 용적률이 기존 230%에서 259%까지 상향됐고, 가구수도 기존 2886가구에서 4200가구로 크게 늘었다. 이번 신림1구역 조합 총회에서 관련 안건이 통과될 경우 서울시 측은 사업시행인가 등 향후 인허가 절차를 신속히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입력 : 2021.12.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신림지기 (2021-12-25)

    배후세력을 등에업고 조합원 자격도 없는 무허가투기꾼들이 조직적으로 SNS, 카페를 장악하고, 온동네를 빨간현수막과 거짓전단으로 물들이며 난동을 피우고, 컨소반대결의서를 통해 개인정보를 취득하고, 구청에 집단민원넣고 서면결의서 모범답안을 배포하고 거짓영상을 만들어 순진한 원주민조합원들을 우롱하고 통째로 신림1구역을 삼키려한 사실은 절대로 용서받을수없는짓입니다. 기필코 이일의 주동자들을 찾아내서 법적책임을 물어야합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