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잠적'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부산행 왜?

정치권에선 2016년 공천 당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옥새 파동' 언급도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30일 당무를 거부하고 외부 연락을 끊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부산에서 KBS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 대표는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 김용태 청년최고위원과 함께 있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1월 29일 밤 '음주 페이스북' 메시지로 의미심장한 내용을 남기고 30일 당무를 거부한 가운데 부산을 찾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 대표는 29일 밤 당 소속 의원 5명과 만찬을 하던 중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라고 쓴 후 30일부터 공식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이 대표는 일정 취소 이유나 부산을 방문한 이유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이후 이 대표는 외부는 물론 당 인사들과도 연락이 닿지 않았고 권성동 사무총장은 이 대표의 지역구(써울 노원병) 당협 사무실을 찾기도 했지만 만나지 못했다. 

 

KBS는 30일 오후 김해공항에서 이 대표를 포착했다. 이 대표는 김해공항 출구를 향해 걸어가고 있었으며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과 김용태 청년최고위원 등과 대화를 나누며 걸음을 옮기고 있다.

 

이 대표가 그동안 선대위 구성 및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모셔오기' 여부 등으로 윤석열 대선 후보에 대한 불만을 보여온 만큼 이 대표의 행보의 끝이 어떻게 될 것인지가 주목된다. 선대위원장 사퇴설과 당 대표 사퇴설도 나온다.  이 대표가 특히 자신이 영입을 대놓고 반대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를 윤석열 후보가 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한 데 대해 충격을 받았다는 설이 유력하다. 

 

한편 이 대표의 부산행이 지난 2016년 20대 총선 공천 당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친박근혜계의 행동에 반발해 돌연 부산으로 간 '옥새 파동'을 떠올리게 한다는 얘기도 나온다. 김무성 대표가 공천장에 찍는 당 대표 직인을 들고 간 것으로 알려지면서 옥새 파동이라는 말이 나온 바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2.0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