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약자 삶 보듬겠다"던 이재명...'망언 논란' 황운하 징계할까?

어물쩍 넘긴다면, 그가 말한 '새로운 민주당'은 '공염불'에 불과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8일 저녁 페이스북에 “윤석열을 지지하는 사람조차 그가 어떤 국정운영 철학을 가졌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며 “윤석열의 지지자들은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다. 수구 언론의 거짓과 선동이 강력히 효과를 발휘한다”고 주장했다.
 
황운하 의원은 세금으로 학비를 지원하는 경찰대를 졸업했다. 35년 동안 경찰로 일하며 세금으로 월급을 받아먹고 살았다. 지금은 국민의 ‘대리자’라고 자처하는 국회의원직에 앉아 세금으로 억대 연봉을 받는다. 이런 자가 정치 성향이 자신과 다르다는 이유로 국민을 향해 '저학력' '빈곤' '고령' 운운한 것은 어떤 변명으로도 덮을 수 없는 '망언'이란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표면적으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틈만 나면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다고, 모든 권력은 모든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제1조 1항과 2항을 말하는 상황에서 이와 거리가 먼 주장을 한 것은 황운하 의원 스스로 '정무적 판단 능력'이 없음을 자인한 셈이라고 할 수 있다. 더 나아가 같은 당 대통령 후보 발언의 '진의'마저 훼손하는 중대한 '자충수'라고 할 수 있다.
 
이재명 후보는 "정치인은 국민을 지배하는 왕이 아니고 국민을 위해서 대신 일하는 일꾼이다"라고 외친다. 그런 마당에 '이재명 선대위'에서 소위 '안전사회 만들기 위원회 위원장' 직함을 달고 있었던 황운하 의원 같은 자가 '교육' '소득' '연령'에 따라 국민을 분류하고, 그들의 '급'을 나누는듯한 언사를 한 것 역시 같은 시각에서 봤을 때 가볍게 넘길 일이 아니다. 
   
이재명 후보는 대선 출마 선언에서 "약자의 삶을 보듬는 억강부약(扶弱, 강한 자를 누르고 약한 자를 도와줌) 정치로 모두 함께 잘 사는 대동세상을 열어가야 한다"고 했다. 그런데 같은 당의 황운하 의원은 '사회적 약자'에 해당하는 '저학력·빈곤·고령층'을 향해 각종 거짓 선동에 놀아나는 무지몽매한 사람들로 규정하는 식의 주장을 했다.
 
또한, 황운하 의원의 주장은 더불어민주당의 윤리규범을 위반했다는 비판을 받을 수도 있다. '더불어민주당 윤리규범'은 "당원은 항상 국민을 존중하고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하여 진중하고 사려 깊은 행동을 하여야 한다(제4조 1항)" "당원은 여성·노인·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비하하거나 지역·세대 등 국민통합을 저해하는 언행을 하여서는 아니 된다(제5조 3항)" "당원은 합리적인 이유 없이 성별, 인종, 피부색, 언어, 종교, 민족적 또는 사회적 기원, 재산 또는 출생 등을 이유로 차별하여서는 아니 된다(제5조 4항)"고 규정한다. 더불어민주당 당규 제7호 '윤리심판원 규정'은 "윤리규범에 규정된 규율을 위반하는 경우(제14조 1항 3호)"를 '징계 사유'로 꼽는다.


현재 당 대표에 우선해서 '실권'을 가진 이재명 후보는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국민들의 아픈 마음과 어려움을 더 예민하게 더 신속하게 책임지지 못한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를 드리겠다”며 사죄의 큰절을 하기도 했다. 이마를 바닥에 바싹 붙일 정도로 자세를 낮췄다. 

이재명 후보는 또 "이재명의 민주당은 다르구나, 앞으로 믿고 맡길 수 있겠구나라고 생각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2일에는 '새로운 민주당 1일 차'라고 선언했다. 이 같은 이 후보의 언행을 고려하면, '황운하 망언 논란'에 이 후보가 어떻게 대응할지 이목이 쏠릴 수밖에 없다.
 
이재명 후보가 진정 '억강부약'을 얘기하고자 한다면, 황운하 의원의 해당 주장과 그에 따른 논란을 경시해서는 안 된다. 사실상 대선이 끝날 때까지 더불어민주당의 당 대표에 우선해서 권한을 갖는, 이 후보가  당무위원회 또는 최고위원회를 통해 '황운하 징계안'을 '윤리심판원'에 넘기고, 의원총회에서 그 징계 여부를 확정해야 한다. 과연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이재명' '이재명의 더불어민주당' '새로운 더불어민주당'은 어떤 결정을 내릴까.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1.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