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후보 직속 청년위원회 출범시켜

"대통령 되면 모든 정부 부처에 청년보좌역 배치할 것"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하우스커피에서 열린 '대선 D-100,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 및 청년본부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본격적으로 청년층 공략에 나선다.

 

윤 후보는 28일 서울 여의도 하우스(How's)에서 '대선 D-100,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 및 청년본부 출범식'을 열고 후보 직속 위원회로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를 발족하고 중앙선대위 내 청년본부를 신설했다.

 

청년위원회 위원장은 윤석열 후보가 직접 맡고, 부위원장에는 농업 스타트업인 '식탁이있는삶'의 김재훈 대표, 김원재 UN 사무총장 기술특사실 디지털정책보좌관을 선임했다. 

 

청년위원회는 '약자와의동행위원회'에 이어 후보 직속 두 번째 기구로 청년을 국정의 동반자로 인식하고 있는 윤 후보의 의중이 담겨 있다.

 

청년위원으로는 사할린 강제이주 동포의 손녀이자 워킹맘인 스트류커바 디나씨, 국내 최대 규모 힙합 페스티벌 제작사인 '컬쳐띵크' 창업자 김진겸씨, 한국원자력연구원 노조 대외협력부장 김지희씨, 스마트팜 스타트업 '애그유니' 창업자인 권미진씨, 김일성 종합대학 출신 탈북청년 김금혁씨 등이 참여한다.

신설된 청년본부는 중앙선대위 내 산하기구가 아닌 독립기구로 청년위원회 등 당 안팎의 다양한 청년 아이디어를 실제 정책화하고 전국 청년조직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한편 윤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대통령실부터 모든 정부 부처에 청년 보좌역을 배치해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미래세대인 청년과 함께 국정을 운영하겠다"며 "윤석열 정부에서 청년은 단순한 정책 수혜자를 넘어 국정 파트너이자 정책 기획자가 될 것"이라고 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1.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