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문재인 정부 향해 "일자리 파괴 정부!" 직격한 윤석열

"좋은 일자리 줄고, 단기 알바만 늘어...천문학적 혈세 투입했는데 처참한 결과"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가 21일, "문재인 정부는 가짜 일자리 정부" "일자리 창출 정부가 아닌 일자리 파괴 정부"라고 꼬집었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은 일자리 얘기를 해보겠다"고 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을 비판했다. 

 

윤석열 후보는 "문재인 정부는 출범 당시 일자리 정부를 표방했고, 집무실에 일자리 상황판을 설치해 대통령이 직접 챙기겠다고 했지만, 최근 드러나는 현실을 보면 일자리 창출 정부가 아니라 일자리 파괴 정부라고 말하는 게 옳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후보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통계를 보면 올해 10월 기준으로 지난 1년간 일자리 수가 늘었다"며 "그러나 문제는 늘어났다고 하는 일자리 대부분이 시간제 아르바이트와 공공 일자리"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는 "실제로 한 해 동안 주 36시간 미만 취업자 수가 1084만명으로 무려 521만4000명이 급증했다"며 "또 단기일자리 중에 일주일에 17시간 미만으로 근무하는 근로자는 222만1000명으로 작년보다 15.6%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가 그렇게도 강조했던 '양질의 일자리'는 급감하고, 세금 풀어 인위적으로 만든 단기·공공 일자리는 급증했다는 지적이다. 


윤석열 후보는 "이것이 일자리 화장술, 자화자찬으로 일관한 문재인 정부의 민낯"이라며 "도대체 무엇을 어떻게 했기에 천문학적인 혈세를 투입하고도 이토록 처참한 결과가 나왔는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는 문재인 정부 초기부터 지적된 '일자리 분식 통계' 의혹을 얘기한 셈이다. 


윤석열 후보는 "이런 결과가 나오게 된 것은 문재인 정부가 일자리 문제를 실질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구조적 처방을 하지 않고 국민에게 홍보할 통계 숫자 늘리기에만 급급했기 때문"이라며 "당장의 통계 결과만을 의식해 국민 혈세를 쏟아 부어가면서 가짜 일자리를 늘렸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윤석열 후보는 그러면서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기업지원, 스타트업 창원 지원 등을 통해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며 "일자리 만드는 기업을 적극적으로 돕겠다. 또 청년들의 스타트업 창업을 파격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1.2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