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고민정 글에 경희대생 분노 “출세하려고 후배 앞길 가로 막아”

고 의원 글로 경희대 서울·국제캠퍼스 학생 갈등으로 번져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3일 자신에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이 대학생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고 의원이 불러온 논란은 채용 과정에서 출신 학교를 지운 ‘블라인드 테스트로’ KBS에 입사한 경험이 있다면서 공공 기관을 대상으로 한 ‘블라인드 채용법’ 발의를 예고했다. 


고 의원은 그러면서 “저는 당시 경희대 수원캠퍼스(국제캠퍼스)를 졸업했지만 이 제도 덕분에 이 자리까지 오게 됐다. 제2, 제3의 고민정이 탄생하도록 동료 의원님들의 공동 발의를 요청드린다”고 했다.


이를 두고 경희대 학생들 사이에서는 “모교를 분교처럼 표현해 학교 이미지를 망치고 있다”는 불만이 나왔다.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경희대 국제캠퍼스는 서울캠퍼스와 위치만 다른 ‘이원화 캠퍼스’다. 


공과대학, 외국어대학 등 서울캠퍼스 일부 단과대가 이전해 설립됐다. 고 의원은 1998년 경희대 수원캠퍼스 중국어학과(입학 당시 중어중문학과)에 입학해 2004년 KBS 공채 30기 아나운서가 됐다.


경희대 학생들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사람 때문에 경희대 국제캠퍼스 동문 및 재학생들은 블라인드 채용의 후광을 받아야만 취업할 수 있는 자격 미달 대학 출신이 됐다”는 글이 올라왔다.


“학교 자치 기구 차원의 엄정 대처를 요구한다” “총학생회분들 합심해서 성명문 좀 부탁드립니다. 누군가가 자기 출세하려고 후배들 앞날을 가로막으시네요” 등 학생회 차원의 대응을 요구하는 글도 잇따라 올라왔다.


고 의원의 글로 서울캠퍼스 학생들과 국제캠퍼스 학생들의 갈등도 불거지고 있다. 두 캠퍼스는 2011년 하나의 대학으로 완전히 통합됐는데 고 의원의 글이 해묵은 갈등에 불을 지핀 것이다. 


서울캠퍼스의 한 학생은 학교 인터넷 커뮤니티에 “지들(국제캠퍼스 학생을 지칭)이 성적 낮아서 분교 가놓고 왜 엄한 사람한테 성질이냐”는 글을 올렸다. 이에 “공대생들은 서울에 없는데 어떻게 (서울캠퍼스에) 가느냐” “서울캠보다 (국제캠이) 취업 잘한다”는 반발 댓글이 달렸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1.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