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원희룡 후보 "대장동 게이트라는 어둠의 저수지를 낱낱이 공개한다!"

이재명 후보 고발 및 수사 촉구하는 기자회견 개최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원희룡 후보는 "성남 백현동 개발과 관련해 금융기관 계좌번호를 입수했다"며 "이 계좌번호는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다. 이 자금 흐름을 추적하면 또다른 비리의 정황이 나올 것"이라고도 했다. 
사진=뉴시스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소위 '대장동 의혹'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고발 및 범죄수익 환수, 당국의 수사요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원희룡 후보는 "국민을 대신해 이재명 후보를 대검찰청에 고발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원 후보는 "대장동 게이트는 그간의 게이트와 질적으로 다르다"며 "서민들의 수조원대의 이익을 빼먹은 전대미문의 사건"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수익을 바탕으로 법조계 등을 매수해온 정황이 뚜렷하다"고 했다. 원 후보는 "범죄자들의 수익을 전액 몰수해 국민에 돌려드려야 한다"고도 했다.  원희룡 후보는 "국민 모두가 주권자로서 함께 나서자"고 강조했다.

 

그는 "청와대 등 권력기관은 꼬리자르기에 나서고 있다"며 "이제 국민이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 도래했다. 국민이 직접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게이트라는 어둠의 저수지를 낱낱이 밝혔다"며 "우리가 사건의 실체에 다가갈 수 있도록 안내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원희룡 후보는 "성남 백현동 개발과 관련해 금융기관 계좌번호를 입수했다"며 "이 계좌번호는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다. 이 자금 흐름을 추적하면 또다른 비리의 정황이 나올 것"이라고도 했다. 

 

원 후보 측은 또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이재명 후보 국정감사 발언에 위증, 허위사실 공표, 업무상 배임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를 만난 횟수 위증, 초과이익 환수에 관련 위증, 국정감사 후 초과이익 환수 조항 삭제한 바 없다는 보도자료 배포, 대부분의 개발이익을 화천대유와 SK증권에 몰아준 점 등이 이상의 혐의와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0.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