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비로 키운 사이버戰 장교, 100명 중 93명은 의무 복무 뒤 軍 떠나

사이버전 병력, 南은 1000명, 北은 6800명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우리 군이 ‘사이버 전쟁’에 대응하기 위해 육성한 전문 인력 중 93%가 의무 복무 기간만 채운 뒤 군을 떠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사이버전문사관 장기 복무 지원 대상자 100명 중 7명만이 장기 복무를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방부는 사이버안보에 특화된 인력을 확보하고자 고려대학교와 협약을 맺고 2012년부터 ‘사이버국방학과’를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학과에서는 정보보안, 소프트웨어, 암호, 해킹, AI, 통신, 컴퓨터 등 사이버 분야와 군사학을 교육한다. 매년 30명을 선발하며 경쟁률은 약 3:1이다. 4년간 등록금 전액을 지원받고 매월 50만원 상당의 학업장려금도 받는다. 졸업 후에는 사이버전문사관(소위)으로 임관해 7년간 의무 복무한다. 


조명희 의원실은 “2016~2019년 임관한 사이버전문사관 1~4기 장교 100명 중 장기 복무에 지원한 전문사관은 ▲1기 1명 ▲2기 1명 ▲3기 4명 ▲4기 1명 등 총 7명에 불과했다”며 “나머지 93명은 의무 복무를 마치고 민간 기업 등으로 떠났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사이버전 인력은 6800여 명(2020년 국방백서) 규모이지만, 국방부 사이버작전사령부 정원은 1000여 명 수준에 그쳐 7배가량 차이가 난다”며 “북한과 비교하면 우리 군이 보유한 사이버전 병력은 턱없이 부족하다”고 했다.


조명희 의원실은 “우리 군의 사이버전 인력 중 절반 이상(53%)은 (사이버전) ‘초급’ 수준에 그쳐 실제 작전에 투입하기에 어려움이 많다”며 “이 때문에 사이버전문사관의 장기 복무 신청률이 저조한 것을 두고 ‘군이 애써 양성한 소수정예 인력인 만큼 사이버전문사관을 놓쳐선 안 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라고 했다.

 

123.jpg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

 

조명희 의원은 “공을 들여 양성한 사이버전문사관들이 군에서 자부심을 느끼며 근무하기 위해 열악한 근무 환경 개선과 처우 향상이 필요하다”며 “사이버 국방력 강화를 위한 여건 조성에 군 당국이 앞장서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고려대 이외에도 더 많은 대학과 관련 MOU를 맺어 사이버전 인력을 더 많이 확보하고 육성 채널도 다양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0.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