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문재인 대통령 "검찰과 경찰은 대장동 의혹 철저히 규명하라" 직접 나선 이유는

야당 "이제와서 뒷북...사실상 특검 거부" 강력 비판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가을 한복문화주간을 맞아 한복을 입고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요구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검찰과 경찰이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만날 뜻도 보였다. 야당은 "사실상 특검을 거부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12일 청와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참모 회의에서 강한 어조로 "대장동 사건에 대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하여,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대통령이 입장을 낸 것은 대장동 의혹이 장기화될 경우 국정운영 및 대선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인식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부동산 실정과 함께 대장동 의혹으로 민심이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위기감을 느끼고, 대통령이 이를 방관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또 10일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 의혹 정면돌파를 선언한 만큼 이 후보에게 힘을 실어주겠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재명 후보의 면담 요청에 대해 "일정을 협의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애 대해 국민의힘은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오늘 발언은 특검을 거부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이다"며 "(대통령이) 단군 이래 최대 개발 비리의 몸통을 비호하는 길에 선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경이 발을 맞춰서 사건을 실질적 은폐하는 쪽으로 움직인다는 의심을 할 수밖에 없는 그 상황 뒷배에는 청와대와 대통령의 의중이 실려있다고 보는 게 상식일 것이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들도 문 대통령의 발언을 비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대장동 게이트를 철저히 수사하라고 해놓고,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이재명 지사를 만나겠다는 것은 모순이고, 선거 중립을 지켜야 할 대통령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처신"이라며 지적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핵심 피의자들은 도망가고 남아있던 증거마저 인멸하도록 방치한 것은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이제 와서 대장동 철저 수사 지시는 뒷북이며 후안무치"라고 꼬집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이재명 후보와 문 대통령의 만남은 대통령이 대선 국면에서 특정 후보를 지지한다고 비추어질 수 있으며, 검경에 가이드라인을 줄 수도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이재명 후보와의 면담 논의를 중지하고, 적극적으로 특검 수용에 의견을 같이 하여 엄정 수사에 대한 의지를 확실하게 보여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10.1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