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원희룡, “북한 미사일 도발은 남북합의 효력 다했다는 최후통첩”

국민의힘 원희룡 예비후보, 9‧19 평양공동선언 3주년 맞아 논평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9‧19 평양공동선언 3주년을 맞아 국민의힘 원희룡(사진) 대선 예비후보 측 ‘원팀캠프’가 논평을 내고 “초라한 9·19 공동선언 3주년을 맞아 불안한 한반도 정세와 안보 성찰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


19일 원팀캠프 박용찬 수석대변인은 “9·19 평양 공동선언 3주년을 불과 일주일 앞두고 북한은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데 이어 단거리 탄도미사일까지 발사했다”며 “이 같은 북한의 도발은 3년 전 오늘의 극적인 남북합의가 그 효력을 다했음을 알려주는 사실상의 최후통첩”이라고 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전쟁 위험 제거, 적대 관계 해소, 비핵화 협력 추진이라는 공동선언 목표는 어느 것 하나 이행되지 못 했다”면서 “남북이 합의한 ‘평양공동선언’은 지난 3년간 그 실천율이 거의 제로에 가깝다는 평가”라고 했다. 


이어 “가장 심각한 문제는 북한의 핵무기 역량이 사실상 완성단계라는 점”이라며 “북한의 핵탄두 소형화 기술은 이제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어 단거리 발사체에 얼마든지 탑재할 수 있는 위험천만한 상황에 봉착했다”고 주장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한반도의 비핵화 시계는 멈춰선 정도가 아니라 거꾸로 위험한 역주행을 거듭하고 있다”며 “한반도 정세는 총체적인 위험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데 우리의 안보를 책임진 국방부의 자세는 너무나도 태평스럽다”고 했다.


북한이 순항미사일과 탄도미사일을 번갈아 발사한 지 이틀 뒤인 지난 17일 국방부는 “북한도 9·19 군사합의를 (이행할) 의지가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용찬 수석대변인은 “철로에 선 열차에서 화염을 뿜어대며 무섭게 치솟는 탄도미사일 발사 장면은 국민에게 불안을 넘어 공포심마저 안겨 주었다”며 “초라한 성적표를 들고 맞이한 9·19 공동선언 3주년이 불안한 한반도 정세와 추락한 우리의 안보 태세를 성찰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9.1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