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77만원 문재인시계' 판매자가 '반성, 죄송, 사과'로 일관한 이유는

해당 기자 네티즌 비난 의식, 페이스북에 "대통령님께 죄송" 글 올려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문재인시계' 판매글을 올린 당사자 남편인 경제일간지 기자의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 기념품 시계를 중고판매사이트에 팔겠다고 내놓아 논란을 일으켰던 당사자가 해명글을 올리고 사과했다.

지난 5일 한 포털사이트의 중고거래 카페에 한 네티즌이 올린 남편이 받아온 대통령 기념시계를 77만원에 팔겠다던 글이 논란이 되면서 다른 네티즌들이 이 글의 작성자를 추적했고, 경제일간지 <아시아경제> 청와대 출입기자 황모씨의 아내라는 사실이 밝혀진 바 있다.
시계 판매글의 작성자를 추적한 네티즌들은씨가 청와대 출입기자로 활동하며 대통령 행사 당시 신문과 방송 등에 등장한 사진을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리기도 했다.

당시 거래글에는 구입하고 싶다는 반응도 많았지만 원가 4만원짜리 시계를 너무 비싸게 파는 것 아니냐”, "대통령 시계를 왜 함부로 파느냐"는 비난도 많았다.  대통령 기념시계는 비매품으로, 이를 유료로 판매하면 무허가영업으로 처벌을 받을 수 있다.
 
해당 기자, “경솔한 행동 사과한다
 
판매글을 올린 네티즌의 남편인 기자 황씨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해명하고 사과했다. 그는아내로부터내가 중고나라에 문재인 시계를 판매한다는 글을 올렸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대통령의 친필 사인이 들어간이니 시계가 인기가 많고 구하기도 힘들어 고가에 판매된다는 이야기를 듣고 호기심이 발동해 글을 올렸는데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와이프는 귀한 시계를 갖고 있다는 자랑도 하고 싶고 호기심도 발동해 글을 올리기는 했지만 애초에 팔 생각은 없었다고 합니다라며아내의 경솔한 행동으로 많은 분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문재인 대통령님께도 죄송하고, 어렵게 시계를 구해서 뜻깊은 행사에 선물로 주신 청와대 관계자분들께도 죄송합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안 쓸 물건 팔면 안되나반응도
 
이 같은 해프닝은 과도한 문재인굿즈(캐릭터제품)’ 열풍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의견이 대세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이 이들 제품(문재인굿즈)을 웃돈을 붙여 구매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17일 발행된 문재인 대통령 기념우표는 전지 기준 가격이 5280원이었지만 중고거래 사이트에서는 보통 10만원 내외, 최대 20만원까지 거래하겠다는 글이 종종 등장하고 있다 

네티즌 사이에서는 비매품을 판매하려 한 것은 잘못이라는 반응도 많지만 문재인굿즈 웃돈이 비정상적으로 높게 형성되다보니 이런 일이 생긴 것 아니냐”, “한정판 웃돈거래도 많은데 자기가 쓰지 않을 것을 중고거래사이트에서 거래하는 게 큰 문제냐는 반응도 적지 않다. 한 네티즌은 비매품 판매는 문제지만 저정도로 죄송해하고 사과해야 할 일인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09.10

조회 : 33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