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정부, 12~17세 청소년·임산부 코로나 백신 접종 허용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임산부 예방접종 안정성에 문제 없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사진=뉴시스

방역당국이 코로나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 또는 3차 접종)’을 승인하고 12~17세 청소년과 임산부도 코로나 백신 접종을 허용하기로 했다. 


당국은 접종 완료 후 6개월 뒤 부스터샷을 접종하도록 하되 면역저하자나 고령층 등 고위험군은 접종 완료 후 6개월 전에도 추가접종을 우선 실시할 수 있도록 했다.


30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임신부의 경우 코로나 고위험군으로, 현재까지 코로나 예방접종의 안전성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며 “세계보건기구(WHO)를 비롯하여 미국, 영국 등 주요국이 접종을 권장하고 있어 우리나라도 임신부를 접종대상자에 포함시킬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이번 권고를 통해 국내 임신부와 12세 이상 청소년도 코로나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됐다. 그간 해외에서는 청소년과 임신부 접종이 이뤄졌으나 국내에서는 접종 권고가 나오지 않은 상태였다.


소아청소년 접종 허용에 대해 전문위는 “최근 식약처가 화이자 백신을 12세 이상 접종할 수 있다고 허가 했고, 이를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인됐다”며 “WHO를 비롯하여 미국, 일본 등 주요국가에서 접종 후 효과, 안전성이 확인되고 있어 우리나라도 12-17세 소아청소년을 접종대상자에 포함시킬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다만 12-17세 소아청소년 접종은 18세 이상 성인(고위험군 및 일반인구)의 백신접종이 마무리된 후 시작하도록 권고했다.


부스터샷에 대해 전문위는 기본 접종 완료 후 6개월 뒤에 추가접종할 것을 권고했다. 또 현재 코로나 백신은 다른 백신과 같이 접종할 경우 14일의 간격을 두도록 했지만, 이후로는 다른 백신과 접종 간격 없이 접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독감 백신 등과 코로나 백신 등을 동시에 접종하는 것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전문위는 “코로나 백신의 안전성 자료가 많이 축적됨에 따라 다른 백신과 간격을 두고 접종할 과학적 근거가 없고 4분기에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등이 계획된 점을 감안해 다른 백신과 접종 간격 없이 접종이 가능한 것으로 심의했다”고 설명했다.


질병청은 이번 권고를 반영해 추가접종과 임신부·소아청소년에 대한 접종 계획을 수립해 내달 중 발표하기로 했다. 질병청은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접종은 우선 18~49세 1차 접종을 마무리한 뒤 4분기부터 시행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스터샷 역시 오는 4분기부터 접종 완료 후 6개월이 지난 사람부터 접종한다는 방침이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8.3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