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한화시마론, 미 업체로부터 3000억 계약 수주

"미국 고압탱크 시장 공략에 나선다"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화솔루션이 미국 고압탱크 시장에 본격 도전장을 내밀었다. 

 

한화그룹에 지난해 말 인수된 '한화시마론'이 미국 텍사스에 본사를 둔 에너지 기업 '선브리지(Sunbridge)'로부터 10년 동안 CNG(압축 천연가스) 운송용 튜브트레일러를 공급하는 쳬약을 체결했다. 총 수주 금액은 약 3000억원(2억6000만 달러)다. 튜브트레일러는 수소, CNG 등을 저장, 운송하기 위해 고압탱크(튜브)와 운송용 트레일러를 하나로 합친 장비다. 

 

이번에 공급하는 튜브트레일러는 1대가 가로 2.5m, 세로 14m 크기로, 한화시마론이 생산하는 ‘주피터 탱크’ 18개가 들어간다. 주피터 탱크 1개당 저장 용량이 약 500kg인 점을 감안하면, 튜브트레일러 1대가 한 번에 CNG 약 9톤(t)을 운송할 수 있는 셈이다. 주피터 탱크는 탄소섬유 등 복합 소재로 제작된 타입4 제품으로, 300바(bar)의 높은 압력을 견딜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화솔루션은 이번 계약과 함께 미국 앨라배마주 오펠리카시에 1차로 약 600억원(5100만달러)를 투자해 고압탱크 생산 시설을 짓기로 결정했다. 내년 하반기 공장이 완공되면, 연간 고압탱크 약 4000개를 생산할 수 있다. 또 수소 기반의 전기자동차, UAM(도심항공교통), 우주 로켓용 저장 탱크 시장 진출을 위해 2025년까지 추가 투자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화시마론은 한화솔루션 첨단소재 부문이 글로벌 수소 탱크 사업 강화를 위해 지난해 12월 인수한 미국 현지 기업이다. 선브리지는 2019년 미국 텍사스에서 설립된 신생 에너지 기업이다. 미국 최대 유전 지대인 텍사스 퍼미안 분지(Permian Basin)에 위치한 셰일가스 업체에 배관망(파이프라인)이 아닌 튜브 트레일러로 채굴기 연료인 CNG 등을 공급하는 것이 주요 사업 모델이다.

 

한화솔루션 류두형 대표는 “북미에서의 CNG 탱크 공급을 계기로 고압탱크 연구개발(R&D) 센터 설립을 검토 중”이라며 “향후 빠르게 성장이 예상되는 수소의 저장∙운송시장에도 적극적으로 진출하겠다”고 말했다. 마이클 하인즈 선브릿지 최고경영자(CEO)는 “한화솔루션과 함께 미국 셰일가스 채굴 업체에 디젤을 대체하는 친환경 연료를 공급하게 돼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에너지 공급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확대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글=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8.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혜연 ‘세상 속으로’

hychung@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